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브로커 (2022) / 고레에다 히로카즈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종교 시설에서 마련한 ‘베이비 박스’에 버린 아기를 몰래 빼돌려 난임 부부에게 몰래 파는 일을 하는 세탁소 주인 상현(송강호)과 자원봉사자 동수(강동원)가 간밤에 새로 버린 아기를 빼돌린 후 시설에 엄마인 소영(이지은)이 찾아온다. 인터넷을 통해 유아 판매에 나선 두사람과 동행하게 된 소영은 미혼모에 범죄자인 자신 대신 걸맞는 부모를 만나게 하려 한다. 한편 현장에서 두 사람을 잡기 위해 추적하던 형사 수진(배두나)과 이 형사(이주영)도 그들을 미행한다.

아이를 버린 불우한 환경의 미혼모, 베이비 박스에 버려진 아기를 훔쳐 입양 흔적 없이 키우고 싶은 부부에게 파는 [브로커], 그리고 [브로커]를 쫓는 형사까지 한 아이를 거래하는 과정에 점차 서로를 알아가고 유사 가족을 꾸리게 되는 로드무비. 작가가 일관성 있게 그려왔던 사회 외곽에서 통념에 가장 벗어나는 방법으로 엮이는 가족이라는 테마를 한국을 배경으로 한 ‘베이비 박스’ 절도를 소재로 변주했다. 불법으로 아기를 판다는 영화 속 상황과 주인공 소영이 저지른 범죄까지 영화를 이루는 소재는 극단적이고 묵직한데, 그동안 작가의 영화처럼 소박하고 여유있게 그려내는 솜씨가 여전하다. 심각한 상황을 사회 비주류에 속한 사람들이 일상적인 호흡으로 풀어가는 덕분에 갑작스럽거나 예상 못한 전개도 자연스럽게 하나로 녹여버리는 힘이 있다.과거 작가의 다른 영화 속 등장인물처럼, 사회 통념에서 자유로운 만큼 당연하다는 듯 묵직한 주제를 다루는 자유로움이 매력적이다.

소재와 배경이 달라졌지만 작가의 주제의식과 개성 있는 화술이 여전하기 때문에 이전 필모그래피와 비교할 수 밖에 없는데, 내림세가 역력하다. 소박한 화법에 극적인 상황과는 반대로 자극적인 사건이 거의 없지만 등장인물에 대한 깊이 있는 묘사가 집중력을 발휘했던 전작들에 비하면 몰입도와 인물의 풍부한 묘사 모두 평범한 가족 드라마 정도로 흔해졌다. 여러 번 반복한 익숙한 주제와 (국적이 다르지만) 일급 배우를 동원한 결과라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여기에 한국을 배경으로 했지만 일본색을 빼지 못해 어색한 장면과 대사는 무시해도 아쉬움이 남는다. 배우들은 개인기로 각본의 균열을 돌파하는데, 수식이 필요 없는 송강호는 그렇다 치고 배두나와 이지은은 선방했고 강동원은 손해를 봤다.

현대 사회의 가족의 정의에 대해 꾸준히 탐구 중인 작가의 신작. 개성 있는 필모그래피를 연장하는 작품이지만 전체적으로는 범작이다. 좋은 소재와 좋은 배우, 로드무비에 걸맞는 각본이 있었기에 더욱 아쉽다.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 (2022) / 콜린 트레보로 단평

jurassic_world_dominion_ver6

출처: IMP Awards

통제구역 밖으로 공룡을 풀어놓은 지난 사건 이후 숲속에 살고 있는 오웬(크리스 프랫)과 클레어(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는 복잡한 사연을 안고 있는 메이지(이사벨라 서몬)를 숨겨서 기르다 현상금 사냥꾼에게 벨로시렙터 블루의 아이와 함께 납치 당해 빼앗긴다. 메이지를 찾기 위해 인맥을 동원해 추적에 나선 오웬과 클레어는 우여곡절 끝에 탈출한 공룡을 잡아서 관리하고 있는 사기업의 통제구역에 침투하고, 유전자 조작으로 거대해진 메뚜기를 쫓아 같은 곳에 들어온 엘리(로라 던)와 앨런 그랜트(샘 닐) 박사 일행과 만나게 된다.

전설적인 시리즈를 확장한 [쥬라기 월드] 3부작의 최종편. 새 3부작의 첫번째 영화가 사실상 원조 [쥬라기 공원]을 재구성한 영화기 때문에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에 해당했고, 두번째 영화는 공룡을 세상에 풀어넣는 방향으로 원작과 전혀 다른 방식의 이야기를 추구했다는 점에서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와 비슷했다면, 전편의 참신한 전개로 생긴 가능성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격리구역의 밀실 액션극을 표방했다는 점에서 (초반부 시가전처럼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더해졌음에도 불구하고) 원점회귀했던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의 길을 밟았다. 여러모로 [스타워즈] 후속 3부작과 비슷한 길을 간 시리즈로 완결.(했지만 결말을 보면 여전히 속편을 낼만한 구석이 남아있다. 어른의 사정만 해결한다면 충분히 나올 법 하다.)

원조 3부작 자체가 꼼꼼한 기획 없이 즉흥적으로 만든 결과물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처음부터 3부작을 만들 생각이었던 [쥬라기 월드] 시리즈는 유리한 입장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결과를 보면 제작진에게 큰 그림이 있지는 않았던 듯 하다. 전편까지 벌여놓은 일에 비해 뻔한 방식으로 새 이야기를 만들었고, 빈공간을 활극으로 채워넣었다. 여기에 원조 3부작의 주역들을 복귀 시켜 [쥬라기 공원]판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으로 시리즈의 정통성과 팬심을 자극한다. 그런데 액션 시퀀스의 만듦새가 좋고 이야기가 롤러코스터처럼 질주하는데 남는 맛이 없다. 거대 공룡에게 쫓기는 폐쇄 공포 서스펜스라는 구도는 특수효과와 물량이 아무리 더해지더라도 원조 [쥬라기 공원]의 아우라를 쫓아갈 뿐이라 뛰어넘을 수 없기 때문이다.

영화의 야심은 덜하지만 원조 주역들을 초대하는 방식은 뻔함에도 불구하고 뭉클한 구석이 있다. 특히 앨런 그랜트 박사 등장 장면에서 솜씨 좋게 인용하는 원작의 음악처럼 기술적인 완숙도는 전편과 마찬가지로 훌륭하다.(마이클 지아키노는 음악을 오마주 하는데 여전히 탁월하다.) 빈틈이 많은 전개에도 불구하고 모든 주인공이 함께 모이는 후반부의 보기 좋은 가족 사진이 [쥬라기 공원] 시리즈의 근간을 이루는 미덕이라는 점을 지나치기 쉽지 않다. 반면 이야기는 이 경우와 비슷한 [스타워즈] 후속 3부작이 그런 것처럼, 최종편이 가장 쳐진다. 원조 시리즈의 사실상 주인공이었던 T-렉스와 벨로시랩터의 존재감을 덜어낸 것은 새 시리즈의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해도, 전편까지 [쥬라기 월드] 시리즈의 주인공으로 밀어준 ‘블루’의 활용이 없다시피 하고 T-렉스의 운용도 첫번째 [쥬라기 월드]의 열화판에 불과하다.

새로운 3부작을 마무리 하는 어려운 임무를 적당하게 완수한 야심 없는 최종편. 영화는 안전한 길로 갔지만 전편까지의 가능성을 생각하면 아쉬운 마무리로 남았다. 오래 기다린 잔치의 밍숭밍숭한 끝.


범죄도시 2 (2022) / 이상용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베트남에서 자수한 범죄자를 인수 받으러 간 마석도(마동석)와 반장(최귀화)은 해외 도피한 범죄자가 자수한 이유를 미심쩍어 하다가 더 잔혹한 범죄자 강해상(손석구) 때문이라는 것을 알아낸다. 현지에서 강해상을 쫓던 마석도는 코 앞에서 놓치는데, 인질로 잡아놓은 아들을 살해한 것에 분노한 기업형 사채업자 최춘백(남문철)이 보낸 킬러때문에 한국으로 간 것을 알고 추적한다.

전편의 금천서 강력반을 그대로 두고, 동남아에서 한국인을 납치해 몸값을 뜯는 범죄자를 새로운 악당으로 맞이한 속편. 잔혹한 인질 살인 사건 실화를 바탕으로 한국에서 도망가 해외에서 활동하는 악당을 결국에는 한국으로 불러들여 통쾌한 육박전으로 해결하는 과정을 그럴 듯한 전개로 엮었다. 모티브 실화를 극적으로 활용했지만 원맨 하드보일드 영화의 틀로 각색한 영리한 각본이 훌륭하다. 적절하게 배분한 액션 시퀀스와 필요 없는 이야기를 최소화 하고 굵직하게 핵심 줄거리를 밟는 미려한 구성, 전편에서 익숙한 인물을 능숙하게 활용하며 간간히 유머를 놓치지 않는 솜씨까지 강렬한 주인공에 가렸지만 재기발랄한 각본이 빼어난 영화.

무엇보다 전편과 다를 수 밖에 없어 관객 차원에서 감점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새 악당을 독립적으로 해석하도록 유도한 기획이 핵심을 정확히 잡았다. 전편에서 완성한 강렬한 악당은 여러 좋은 시도가 모인 결과였지만 사실상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운’의 비중이 컸을 것이라, 비슷한 시도를 하려 했다면 좋은 속편이 나오기 어려웠을 것이다. 전혀 다른 방식으로 악당을 그려낸 결과는 일부 전편에 대한 추억 보정을 가진 관객의 실망을 피할 수 없겠지만, 결국 [범죄도시] 프랜차이즈의 존재가치를 명확하게 짚어낸 영화로 남게 됐다.

성공한 시리즈로 가는 길을 명징하게 보여준 속편. 몸의 대화가 우선인 형사를 주인공으로 한 하드보일드 액션 영화지만, 단순해 보이는 분위기와는 반대로 한국 영화 역사상 가장 영리한 각본을 갖춘 미끈한 기획물. 같은 전략을 활용해 범죄 실화와 새 악당을 기용한 속편을 예고했지만, 기대할 수 밖에 없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