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성난황소 (2018) / 김민호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노량진 시장에서 생선 도매상으로 살아가던 강동철(마동석)의 아내 지수(송지효)가 정체가 모호한 조직에게 납치당하고, 동철은 뒷세계에서 사람 잘찾기로 유명한 곰사장(김민재)을 동원해 추적한다. 점차 조직의 대장(김성오)에게 접근하던 동철에게 드러난 진실은 예상보다 훨씬 거대한 규모의 범죄집단.

뒷세계에서 비현실적인 수준의 인신매매업을 하는 조직에 제일 애정을 준 지인이 납치 당한 전직 해결사가 숨겨왔던 특기를 발휘에 악당들을 일망타진 하는 영화. 서브 장르가 되다시피한 [테이큰][아저씨] 스타일의 이야기를 마동석을 중심으로한 (물 들어왔을 때 노 젓는) 변형 히어로물로 다듬었다. 예상 가능하다시피 타격감이 묵직한 격투 장면과 커다란 덩치에 익숙해질 때 쯤 치고 들어오는 순발력 있는 유머라는 스타로서 마동석에 많은 것을 기대는 작품.

오히려 김성오의 분전에도 불구하고 비현실적인 악당 원탑이 이런 류 영화에서 약점이라는 것을 드러내고 말았다. 두세명이 악당 역할을 나눠 맡았던 [아저씨]나 조직 자체가 목표였던 [테이큰]에 비해 하나로 집중하니 비현실성은 커지고 배우의 역량으로도 어색함을 메우기 힘들어진다. 스타성 자체는 잘 활용하지만 추적 시퀀스는 스릴러 쾌감이 약하고 유머와 이야기의 조합은 후반부가 지나치게 진지하기만 해 마동석의 특기를 살리지 못한다. 나쁘지 않은 기획인데 가능성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영화.

근래 많이 나오는 마동석 류 장르 영화. 그 중 평작이다. 여러 가능성을 시도하는 과정이라고 본다면 최적화한 결과가 곧 나올지도 모르는데, 스타로서 마동석이 지나치게 소모되고 있다는 약점 역시 극복이 필요할 듯.


창궐 (2018) / 김성훈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제물포에 야귀가 나타나 놀라운 전염력으로 세를 불리고, 서양 상인을 통해 소총을 반입하려던 세자(김태우)가 자살하고 청나라에 볼모로 있던 이청(현빈)이 조선에 들어온다. 임금(김의성)이 청나라 사신을 대접하기 위해 준비하는 상황에서 이청은 병조판서 김자준(장동건)의 견제를 뚫고 궁궐에 도착한다.

병자호란 이후 청나라와 사대관계에 있는 가공의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 서양을 통해 들어온 유사 좀비인 야귀를 이용해 정권을 잡으려는 야심가 병조판서와 권력에 뜻이 없다가 어쩌다 반대파의 수장이 된 왕자가 대결하는 영화. 실제 역사에서 차용한 조선시대지만 가공의 무대와 인물을 바탕으로 헐리웃 장르 영화를 비틀어 각색한 작품으로 1960년대 영화 [내시]와 비슷한 접근을 했다.

장르 좀비물이 한국영화에서도 효과적으로 각색할 수 있는 것은 이미 [부산행]이 증명했고, 근래 인기가 높은 현대적인 스타일의 사극에다 스타를 기용한 활극으로 꾸미며 정치극을 표방했다는 점에서 흥행코드를 모은 영화인데, 결과는 그저 그렇다. 생존극으로 좀비 활극은 나쁘지 않은 편인데 가공의 역사를 꾸미면서까지 도입한 정치극이 그저 그렇다. 자유분방한 인물로 그린 이청과 존재감이 강한 악당이어야 할 김자준 대결구도가 애매하기 때문. 특히 스테레오타입에 가까운 이청보다 김자준에 대한 묘사가 매우 나쁜데, 작가의 전작처럼 아주 나쁜 놈이라고 하기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권력욕 이외에 찾기 어렵고, 욕심을 부리는 이유도 분명하지 않기 때문이다. 선명한 악당이었던 작가의 전작 [공조] 때와 비교하면 아쉬운 부분. 정치극을 표방하며 가공의 조선을 그리는 방법 역시, 현대적으로 각색할 만한 주제와 신파조 관성 사이에서 갈팡질팡하고 있다.

유들유들한 연기를 이어가며 익숙한 주인공을 연기한 현빈이 선방했다면, 종 잡을 수 없는 인물을 열심히 연기했지만 역부족이었던 장동건이 손해를 봤다. 각본의 실패다.

팔릴 만한 재료를 모아 만든 변종 좀비 생존물. 모아 놓은 소재는 나쁘지 않았는데, 각 소재에 대해 이해도가 떨어져 깊이도 장르적 쾌감도 아쉬운 영화.


완벽한 타인 (2018) / 이재규 단평

출처: 다음 영화

강릉 출신으로 어린시절부터 친구들이 성인이 되어 모임을 갖는다. 오랜만에 만나 추억을 나누며 한담을 하던 친구들은 문득 모이는 시간동안 전화기로 오는 연락을 공유하는 게임을 하고, 별일 없이 넘어갈 줄 알았던 친구들은 연락이 올 수록 숨겨진 진실에 트러블이 생긴다.

한 공간에 모인 오랜 친구들끼리 비밀을 공유하며 생기는 에피소드를 통해서 개인의 이면과 사회적 관계에 대한 우화를 끌어내는 소동극. 다소 작위적인 상황을 그럴 듯하게 조합해 하나의 이야기로 녹여내면서도 완급 조절을 잘 해서 하나씩 끊어지는 사건을 이어 기승전결로 엮어낸다. 전반적으로 연극 같지만, 클로즈업과 공간 활용을 음악과 잘 이어서 영화의 맛을 잘 살린 꼼꼼한 작품.

좋은 시나리오를 앙상블로 풀어내서 등장인물 전부가 적절한 분량을 가지고 가는데, 그동안 스타성 때문에 갇힌 이미지가 존재감을 갈랐다. 분량은 빠지지 않지만 경박한 남자 역할을 표피 이상 들어가서 연기하지는 못하는 듯한 이서진이 손해를 봤다면, 처음에는 도회적인 외모와 맞지 않는 과거형 주부 역할이었던 염정아는 하이라이트에서 절도 있는 연기를 폭발시킨다. 나머지는 탄탄한 기본기를 토대로 한 연기에도 불구하고 예상을 벗어나지는 않는데 전반적으로 연기 보는 맛이 좋은 꽉 찬 영화.

후반에 말이 좀 많지만, 절묘한 시나리오를 좋은 연기로 묶어 연극적인 맛을 극대화 한 탄탄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소품.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