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메이즈 러너: 스코치 트라이얼 (2015) / 웨스 볼 단평

출처: IMP Awards

전편에서 미로를 탈출한 토마스(딜런 오브라이언) 일행을 정체불명의 집단이 구출한 엔딩에서 이어지는 영화. 처음에는 자신들을 도와주는 집단인 줄 알았던 구출자들이 사실은 악당인 것을 알게 되고 도망치지만, 시리즈 다음편이 있기 때문에 심각한 타격을 입고 복수를 다짐하게 되는 이야기다. 적과 아군이 교차하는 나름의 반전이 있기는 한데, 영화 내내 복선이 선명해서 사실 놀랍기는 힘들고 전반적으로 평이한 이야기를 늘어놓는 속편.

새로운 이야기를 하기보다는 포스트어포칼립스 스타일의 우울한 미래 세계를 즐기는 맛에 보는 영화인데, 전편이 [15소년 표류기] 분위기였다면 이번 영화는 좀비물 형식을 차용했다. 여전히 새로운 것을 찾기는 힘든 영화. 전편과 마찬가지로 드러나는 음모와 세상이 멸망에 이른 설명이 여전히 설득력이 없다. 아직 모든 것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매우 비효율적인 악당들의 과학적 해결책이 일정 이상의 몰입을 방해한다. 이는 원작이 가진 설정의 한계일 터.

대신 탈출 과정의 활극이 전편처럼 적당히 긴장감 있어 볼만한 영화. 최소한 [트와일라잇] 시리즈처럼 엉성한 액션으로 가득한 영화는 아니라, 계속 볼만한 가치는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