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내부자들 (2015) / 우민호

출처: 다음 영화

유력 대선 후보 장필우(이경영)가 대기업 미래자동차 회장의 뒷돈 지원으로 승승장구하고 그 뒤를 유력신문 논설주간 이강희(백윤식)가 보조하는 부패 커넥션을 노린 두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한 명은 부패 커넥션에 기생하다 배신 당해 불구가 된 깡패 안상구(이병헌)고 다른 하나는 출세를 위해 큰 건을 노리고 있는 검사 우장훈(조승우)이라 목적 자체가 정의롭지는 않다. 엄청나게 크고 더러운 악을 없애기 위해 좀 덜한 악과 그나마 인정해 줄만한 욕망의 대결로 풀어나간 영화.

원작의 인물을 빌려왔지만 장르적인 각색 과정에서 악의 구조는 더 선명하게 바꾸어 놓았고, 주인공 일행은 전형적인 구도로 조정했다. 원작의 시의성이나 풍자는 사라진 대신 명쾌한 장르물로 변해 통쾌한 복수와 단죄에 집중한다. 원작을 생각하면 조금 아쉽지만 충분히 이해 가능한 각색 결과다.

단선적으로 각색한 영화는 시사적 인용이 많았던 원작보다는 전형적인 범죄물이 되었고 영화 자체의 플롯는 그리 훌륭하다 할 수 없지만, 원작에서 이어 받은 현시대 한국 위정자와 가진 자들에 대한 캐리커쳐가 무게를 불어 넣는다. 한국 밖에서는 얻지 못할 이 영화 만의 존재의미이자 가치라 할 것이다.

연기가 전반적으로 훌륭한 영화지만 다른 어떤 영화보다 이병헌의 폄하된 연기력을 제대로 평가할 만한 작품. 영화적으로는 최고라고 할 수 없지만 배우로서 이병헌 필모그래피에서는 앞선에 놓일 영화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