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2015) / 드니 뷜뇌브 단평

출처: IMP Awards

멕시코 거물 마약상과 엮인 사건에 끼여서 CIA가 운영하는 팀에 섞여 사건을 쫓는 FBI 기동타격요원의 경험을 다룬 이야기. 시놉시스만 보면 액션물로 엮을 구석이 넘쳐흐르지만 [그을린 사랑][프리즈너스]의 작가는 역시 기대를 어기지 않는다. 이름을 알린 이후에 늘 그래왔던 대로, 누가 악인지 모호한 세상에 놓인 주인공의 혼란과 좌절을 그린 영화.

각각 다른 축을 맡은 에밀리 블런트 – 조슈 브롤린 – 베네치오 델 토로의 역할 분담과 인물 묘사가 일품이다. 특히 자신의 전작과 다른 영화에서의 이미지를 보기 좋게 확장하는 베네치오 델 토로의 역할은 스타캐스팅을 적절하게 활용한 영리한 안배다. 감정적으로는 영화 전반을 이끌다시피 하는 에밀리 블런트도 발군. 근래 에밀리 블런트가 고른 대부분의 영화가 그렇지만, “참 연기 잘한다”는 감탄을 이끌어내는 배우다.

한국 포스터와 부제는 (상업적 이유를 고려하더라도) 관객을 여럿 잡을 공산이 크다. 원 포스터도 그런 기미가 없지는 않지만 총격 액션물인줄 알고 온 관객을 크게 얻어 맞을 것이다. 일반 영화관에서 본 옆자리 관객이 그랬다. 이 영화는 마이클 만의 영화 만큼 건조한 총격전으로 가득한데, 그나마 마이클 만의 총격전이 가진 현장감의 깊이에도 관심이 없다. 마도의 총격전.

영화의 매력이 극도로 드러나는 첫 멕시코 출동과 마지막 터널 시퀀스에서 이어지는 보스 제거 시퀀스가 매우 좋다. 묵직함으로 따지면 작가의 전작인 [프리즈너스]의 마지막 장면을 몇 배 확장한 강도다. 장르 영화라고 할 수 없지만 장르 영화 못지 않은 쾌감을 자기답게 찝찝한 상태로 불러 일으키는 작품.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