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대호 (2015) / 박훈정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일제시대 전국적으로 벌어진 호랑이 사냥의 말미, 지리산 산군으로 추앙 받는 거대한 호랑이를 둘러싼 사냥꾼들과 일본군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일제시대 전국적인 호랑이 사냥이라는 실제 사건을 가져와 각색했는데, 가져온 이야기의 특별함에 비해 각색한 내용은 새로운 부분이 별로 없다. 덧붙인 내용이 예상가능한 범위에서 이야기를 펼치는 것이 꼭 나쁜 것은 아니지만, 실화의 가능성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지루하게 펼쳤다는 점이 영화의 실책. 예상가능한 범위에서 만든 이야기를 쓰기에는 인물 묘사와 이야기 흐름이 산만하고 집중력이 떨어진다.

사냥꾼들과 가족, 주변 인물을 맡은 배우들의 연기가 고루 뛰어난데 이야기가 늘어지니 보는 맛이 덜하다. 큰 호랑이만큼 공들인 티도 역력하고 특히 거대 호랑이 CG는 수준급이지만 캐릭터의 개성과 이야기의 흡입력을 채우지는 못한다. 대사가 전반적으로 뻔하고 옛 TV 드라마 같은데 잘 살리는 것을 보면 아역을 비롯해 배우진을 정말 잘 짠 영화.

주제를 압축했으면 훨씬 좋았을 것이다. 호랑이 사냥을 둘러싼 당시 상황의 마이크로한 재현에 집중하거나, 뻔하긴 하지만 만덕(최민식)과 호랑이의 드라마에 집중하거나, 호랑이와 사냥꾼의 대결에 집중해 리드미컬하게 살리는 것도 좋았을 가능성이 충분하다. 다만 결과는 충분에서 많이 벗어난다. 가능성이 산만하게 흩어진 작품.

+) 여러모로 [미스터 고]와 많이 닮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