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검사외전 (2015) / 이일형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불법 폭력을 서슴치 않는 검사 변재욱(황정민)은 철새도래지 개발 사업에 불법 동원된 용의자를 심문하다가 사고사를 방치한 죄로 죄수가 된다. 복수를 위해 감옥에서 만난 유들유들한 사기꾼 한치원(강동원)을 훈련 시켜 사회로 내보내는 이야기.

이를테면 [몽테 크리스토 백작]과 [쇼생크 탈출]을 현대 한국의 부조리한 현실에 맞추어 변주했는데, 근래 흥행작 [베테랑][내부자들]과 견주어 트렌디한 선택이다. 플롯은 조금 진부하지만 나쁘지 않다. 장르적인 이야기를 잘 풀어내는 건 뛰어난 재능과 실력을 필요로 한다. 문제는 영화가 이 쓰기 편한 소재를 풀어나가는 방식이 아슬아슬하게 평범함을 지키는 수준이라는 것. 더 극적으로 풀 수 있는 장면이 엄청나게 많았는데 대부분을 놓친다. 변재욱 검사가 죄수가 되어서 린치를 당하며 적응하는 과정도 검사를 더 밑바닥으로 떨어트리는 쪽이 나았을 것이고, 영화 후반 가장 극적이어야 할 법정 공방도 흔한 반전을 더 숨겨 두었을 법하다. 결정적으로 변재욱의 최후 변론에서 흔적이 남은 영화의 주제를 영화 내내 알아보기 힘들다. 도대체 언제 변재욱은 불법 폭력의 문제점을 피부로 느낀 것이란 말인가?

교도소에서 복수를 기획하는 시퀀스나 한치원이 복수를 대리 진행하는 초반부는 나쁘지 않은데 무게가 더 실린 부분의 떨어지는 함량을 영화는 스타 파워로 메운다. 유들유들한 연기를 하는 강동원도 수준 이상이고 악역을 맡은 이성민의 호연도 배역의 엉성함을 떠나 좋다. 황정민은 언제나처럼 안정적이긴 한데 자신의 지난 영화 캐릭터를 우려먹는 느낌이 너무 강해졌다. 자신도 알고 있겠지만 이제 비슷한 배역을 피해갈 때가 되었다.

나쁘지 않은 장르물이지만 범작 이상이라 보기 힘든 영화. 이상 흥행이 한국 영화계에 대한 위험신호로 느껴질 만큼 아쉽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