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2016) / 조성희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의적 비슷한 일을 하는 탐정 비슷한 홍길동(이제훈)은 어린 시절부터 원수로 쫓고 있는 김병덕(박근형)을 찾아낸다. 하지만 김병덕은 이미 다른 사람이 납치했고, 홍길동은 김병덕의 두 손녀(노정의 + 김하나)와 함께 김병덕을 찾아 나선다.

필름느와 분위기의 하드보일드 탐정물을 바탕으로 사이비 종교 집단을 악당으로 내세운 이야기의 배경을 1980년대 초반 강원도라고 우긴다. 아무래도 상관 없는 게, 영화의 세계관을 이루는 요소는 하나하나가 지나치게 선명한데 원형 그대로 사용하는 법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특수효과를 잔뜩 동원한 [씬시티][300]풍의 비현실적인 화면부터 시작해서 하드보일드 탐정물의 장르적 특성도 다른 한국 영화와는 전혀 다른 방법으로 소화했다. 타이틀롤에 해당하는 [홍길동]마저도 원전과는 극히 일부 밖에 닮은 구석이 없고 시사적인 소재라고 할 만한 종교집단도 한국 역사에서 가져왔다기 보다는 ‘광명회(= 일루미나티)’에서 차용한 것 같다. 전형적인 소재와 재료를 조합해 완성도와는 별개로 개성 넘치는 변종 장르를 만든다는 점에서 [시실리 2km][차우]의 작가와 비슷한 길을 가는 작품. 전작인 [늑대소년]도 같은 개성이 넘치는 점을 보면 필모그래피의 선명함은 빼어난 작가다.

전형적인 조각 사이에 비전형적인 활용이 엮인 작품이라 구멍이 많은 만큼 다른 영화에서는 볼 수 없는 진한 개성도 넘친다. 미려한 영화는 아니지만 톡톡 튀는 화려한 작품. 모든 면에서 그렇다보니 배우들의 연기도 고전적으로 보기 어렵다. 장르적인 인물이라기엔 과장이 들쑥날쑥하지만 묘하게 어긋난 톤이 영화와 어울리는 타이틀롤 [홍길동]이 대표적이다. 시종일관 같은 톤을 유지하는 아역이 오히려 눈에 들어오는 작품.

완성도는 애매하지만 완성도로만 볼 수 없는 매력이 분명한 영화. 속편을 강력하게 시사하는 엔딩인데, 비슷한 시리즈 예고로 끝난 영화에 비해 속편이 보고 싶어지는 작품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