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부산행 (2016) / 연상호 단평

출처: 다음 영화

펀드매니저로 일중독으로 살던 석우(공유)는 별거 중인 아내에게 가겠다는 딸(김수안)을 데리고 부산행 열차에 탄다. 아내에게 데려다 주고 귀경할 예정이던 석우는 새벽 서울에서 본 화재의 영향이 열차에도 나타났다는 것을 알게된다. 감염된 사람들이 단체로 좀비가 되고 사람들을 습격하기 시작한 것. 열차 안은 아비규환이 되고, TV 중계나 전화로 알아본 열차 밖도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다.

부산으로 가는 열차 안에 좀비가 창궐한 상황을 그린 장르 좀비물. 열차 밖은 좀비로 인한 아포칼립스 상황으로 전형적인 좀비물 세계인데, 위험한 밖으로 나갈 수 없는 열차 안이라는 밀폐공간에서 좀비를 상대해야 하는 상황이 매우 박진감 넘친다. 열차와 역 사이에서 벌어지는 중반부 전개는 흔한 ‘한국형’ 좀비물이라는 수준을 넘어서 좀비 영화 중에서도 발군에 속할 만큼 흡인력이 넘치고 아이디어가 좋다. 열차 안에서 위치를 옮겨야 하는 상황과 역에서의 재난까지 정교한 플롯과 절묘한 배분이 환상적인 영화. 대신 전형적인 좀비물의 도입부를 한국으로 옮긴 초반부와 (신파라는 비판을 받을 소지가 다분한) 매우 한국영화적인 종반부는 (빼어난 중반부에 비해) 평범한 편이다. 한국적인 방식의 장르 변주에 대한 작가의 고민이 느껴지는 부분.

교과서처럼 전형적인 인물을 적절한 무게감 있게 배치했다는 점에서 오히려 장르를 잘 이해하고 기본기가 탄탄한 점을 칭찬해야 마땅한데, 애니메이션으로 이름을 날릴 때부터 유명했던 작가의 사회고발 취향이 여전히 무게감을 더 높인다. 여러모로 영화를 잘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대규모 극영화를 능란하게 이끌었다는 점에서 사실적인 터치라 오히려 애니메이션으로는 장점이 옅었던 필모그래피에서 인정 받을 만한 가치가 높다. 훌륭한 애니메이션 작가였지만 그보다 뛰어난 영화작가라는 것이 한국 장르 영화를 더욱 밝게 할만한 빼어난 성취.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