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엽문3: 최후의 대결 (2015) / 엽위신 단평

출처: 大光明

홍콩에서 무술학교를 열고 명성을 얻은 엽문(견자단)의 아들이 다니는 학교 부지를 노리고 건달 조직이 폭력을 휘두른다. 건달들의 시비를 몇 번 해결한 엽문은 급기야 제자들을 학교 주변에 배치해 보호에 나서는데, 건달들의 흑막인 사업가(마이크 타이슨)가 엽문에 대한 소문을 듣고 흥미를 보인다.

불산에서 쫓겨나는 과정을 영웅담으로 포장한 첫편과 홍콩에 정착하는 과정을 역시 영웅담으로 포장한 속편에서 쓸만한 이야기는 다 가져다 썼다고 생각했을 때 내놓은 최신작. 이쯤 되니 다음편이 나와도 이상할 것이 없겠다 싶다. 이미 홍콩에서 안정적으로 기반을 꾸린 엽문을 다루다 보니, 엽문의 부인(슝다이린)이 암으로 죽인 실화와 영춘권의 직계를 노리는 다른 유파와의 대결을 하이라이트에 놓았다. 그런데 러닝타임이 부족했는지 엽문의 아들이 다니는 학교를 불법적으로 노리는 외국인 사업가도 추가해 3가지 사건이 엽문 주변에서 정신없이 벌어진다.

아내의 죽음 앞에 미묘한 감정 변화를 보이는 엽문을 보는 것은 그다지 흥미롭지 않지만, 액션 전문으로만 알려진 견자단의 섬세한 연기를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 편이다. 영춘권의 직계를 건 대결도 액션 시퀀스의 우아함과 잘 단련한 배우들의 움직임이 좋다. 보너스에 가까운 마이크 타이슨과의 대결을 위해 배치한 건달들과의 다툼도 무게는 덜하지만 그리 나쁘지 않다. 문제는 이 3가지를 유기적으로 엮지 못해 조금씩 삐걱거린다는 점인데, 어느 정도 얼개가 맞는 지점은 만들어 놨지만 전반적으로는 별개의 3 에피소드를 엮은 중편 모음 같이 되어버렸다.

신기하게도 영화적으로는 이미 2편부터 사족에 가까웠기 때문에 매끄럽지 않은 이야기의 완성도가 영화를 즐기는데 별 문제가 안된다는 것. 어차피 견자단의 우아한 액션 시퀀스와 엽문이라는 인물에 대해 가공의 영웅담을 꾸리는데 집중했던 시리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평범함에 접근한 이번 이야기가 즐거운 사람도 많을 듯 하다. 나이를 먹었지만 여전한 견자단이 단연 볼거리. 훌륭하지는 않지만 자신의 위치를 잘 알고 있는 우직한 작품.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