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탐정: 더 비기닝 (2015) / 김정훈 단평

출처: 다음 영화

경찰을 하고 싶었지만 평가에서 떨어져 도서대여점을 하는 대만(권상우)은 추리동호회에서 유명한 파워블로거. 절친한 친구이자 경찰 시험을 함께 봤던 준수(박해준)가 살인 누명으로 체포되었다고 확신한 대만은 준수의 상사이자 역시 같은 추리를 한 현직 경찰 태수(성동일)와 함께 실마리를 추적한다.

경찰을 동경하는 아마추어 탐정과 현직 경찰이지만 조직과 트러블이 있는 민완형사가 한 팀을 이뤄 살인사건을 추적하는 버디무비. 코미디를 엮은 수사극인데 배역을 맡은 스타의 이미지를 꼬아서 권상우에게 코미디에 해당하는 역할을 주고, 하드보일드에 해당하는 역할은 성동일에게 맡겼다. 역할 놀이는 영화의 다른 부분에도 이어져 극중 성동일의 배우자를 맡은 배우는 이일화. 영화의 톤에 비해 사건은 규모가 커서 엽기적인 방식의 연쇄살인 사건으로 발전한다.

살인사건의 트릭과 풀어나가는 과정, 범인의 동기는 허술한 편이다. 연쇄살인까지 가지 못할 것 같은 이유를 어거지로 엮었다. 탐정으로 유능해야할 배우들 역시 엉성한 사건에 그리 믿음직하지 못한 것은 마찬가지. 다만 영화에서 두 주인공의 결혼생활을 그리는 전통적인 ‘공처가’적 방식과 사건의 배후와 소재를 연결한 각본은 일관성이 있어 마지막까지 영화를 보고나면 아귀가 잘 들어맞는 짜임새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에서 다루는 ‘전통적인 공처가’의 묘사라는 것이 유치하기 짝이 없는 퇴행적 남아 사상에 기대고 있는 터라 유머로 보기에도 허탈한 수준.

영화를 끝까지 보고나면 시리즈를 (제목도 그렇고) 염두에 둔 듯한데, 배우나 역할 모두 그리 매력적이지 않고 플롯은 그저 그렇다. 무엇보다 (촌스런 제목도 문제지만) 이런 시대착오적 유머 코드의 영화를 더 볼 맛이 날지 의심스럽다. 의외로 괜찮은 각본의 정합성이 아쉬운 여러모로 수준미달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