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마스터 (2016) / 조의석 단평

출처: 다음 영화

거대한 규모로 다단계 사업을 하며 고위층에 뇌물을 먹이는 진현필(이병헌)을 잡기 위해 전산팀장 박장군(김우빈)을 회유한 경찰 김재명(강동원)은 핵심 증거가 될 전산실과 비밀장부를 확보하려고 한다. 선택의 여지 없이 작전에 끼어든 박장군이 자신의 활로를 찾는 가운데 진현필도 주변이 잘못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눈치 챈다.

고위층까지 촘촘하게 뇌물을 먹인 희대의 사기범을 쫓는 형사와 이중첩자의 수싸움을 케이퍼물처럼 꾸린 범죄물. 아마도 조희팔을 모티브로 한 진현필이 영화가 진행되며 압도적으로 나쁜 놈이 되어가는 과정에 처음에는 믿지 못했던 전직 범죄자와 민완 형사의 관계를 줄기로 이야기를 풀었다. 어느쪽이라도 장르물에서 보기 쉬운 구도를 차용해 현대 한국의 치부를 처단하는 쾌감을 전제로 범죄물을 만들려는 의도.

완전한 악역을 맡았다는 점을 제외하면 이병헌의 전작 [내부자들]과 상당 부분 겹치는 기획이고, 캐이퍼 스타일에 젊은 전문가 역할을 맡았다는 점에서 김우빈의 전작 [기술자들]과도 겹친다. 희대의 사기꾼이 살인과 고위층 로비를 불사하는 대형 비리를 저지르는 것으로 차별점을 잡았는데 대한민국의 현재 시국이 더 엉망이라 일정 부분 빛이 바랬다. 하지만 희대의 사건이 진행 중인 대한민국의 현재때문이라고 변호를 하기엔 영화 자체의 빈틈이 너무 많다. 플롯과 트릭은 그렇다 치더라도, 전산전문가다운 전문성을 찾기 힘든 김우빈과 지나치게 완벽한 역할이 독이 된 강동원 두 주인공이 영화의 몰입을 방해한다. 일부 인간적인 모습을 기능적으로 각본에 남겨두었지만 그렇지 않아도 초현실적인 외모를 갖춘 강동원에게 주어진 배역이 단선적인 감정 표현에 인간적 공감을 바라기 힘든 연기로 일관하는 덕분에 이야기의 박진감에 계속 흩어진다. 덕분에 비슷하게 단선적이지만 약역의 클리셰에 충실한 이병헌의 연기는 돋보이고, 특히 잠깐 등장에도 딕션부터 공력이 다른 박정자의 연기에 빛이 난다.

좀 더 치밀하거나 극적 긴장감을 넣을 구석이 충분했지만 이야기 자체는 나쁘지 않은 플롯에도 불구하고, 주역 캐릭터를 제대로 구축 못한 바람에 결국 영화가 평범하기도 힘든 아쉬운 작품. 영화를 보고나서도 제목을 왜 붙였는지 이해하기 힘들 만큼 겉멋이 깊이를 따라잡지 못한 안타까운 사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