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여교사 (2017) / 김태용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사립고등학교 기간제 화학교사인 박효주(김하늘)는 같은 학교 정교사가 출산 휴가를 떠나며 맡기 싫어했던 담임을 맡게 된다. 자신이 담임을 맡은 반에 무용 특기생 재하(이원근)를 지켜보던 효주는 그가 연습을 위해 빌린 체육관에서 가끔 술을 마시고, 때로 그 이상의 일탈을 위해 사용한다는 사실을 알아낸다.

기간제 교사에 대한 차별과 교사 사회에 여전한 폭력적인 분위기를 다루다 여간해서 나아지지 않는 효주의 삶을 다뤘다가 사학비리도 다뤘다가, 큰 비밀을 알게된 효주를 피카레스크식으로 다루기도 하며 정신없는 공수교대로 관객을 주무르는 영화. 영화가 교대하는 상황은 모두 비슷한 소재를 쓴 영화가 흔하게 사용하는 장르와 재료인데, 그 사이를 변화무쌍하게 횡보하며 파국으로 달려가는 추진력이 흥미롭다.

변화무쌍한 공수전환으로 영화를 화려하게 치장하는 아이디어는 좋은데 상대적으로 등장인물의 현실적 무게는 가벼워졌다는 점이 아쉽다. 처음부터 실제감보다 플롯을 위한 인물에 가까웠던 혜영은 그렇다 치더라도 태세전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재하에 대한 묘사도 시나리오에서 주어진 얕은 깊이 이상을 드러내지 못한다. 무엇보다 중심인물이라고 할 효주의 현재 상황이 인물을 극단적으로 몰아가는 가혹함을 가지기에는 현실을 흉내낸 질감 이상이 없다는 점이 가장 아쉬운 점.

세 주역 배우에게는 연기로 담당할 구석이 충분한 매력적인 영화인데, 시나리오와 연출, 연기가 만나는 미묘한 지점에 공허한 이물감이 몰입을 방해한다. 전반적으로 흡입력 있고 흔한 소재를 유려하게 활용한 영화라 더욱 아쉽다. 미완으로 끝나버린 독특한 스릴러의 아쉬운 시도.

+) 감독을 리뷰를 위해 찾아보기 전까지는 당연히 탕웨이의 남편인 줄 알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