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모아나 (2016) / 론 클레멘츠 + 돈 홀 단평

출처: IMP Awards

풍요롭고 평화롭던 섬에 기근이 나타나고, 자신이 바다에게 선택 받았다는 것을 깨달은 [모아나](아울리 크라발호)는 대지모신의 심장을 돌려놓기 위해 처음 심장을 훔쳤던 반인반신 마우이(드웨인 존슨)를 찾아 나선다. 마우이와 합류한 [모아나]는 마우이의 힘도 되찾기 위해 잃어버린 마우이의 갈코리를 구해야 한다.

바다 바깥으로 나가고 싶은 욕망이 가득하던 소녀가 과거에 잘못을 저지른 반신을 구해 티격태격 하다 과거의 잘못도 바로잡고 세상도 구하는 이야기를 밝은 활극으로 다듬었다. 이야기는 단순명쾌하고 전개도 빠른데 여기에 보편적인 교훈, 책임과 호기심, 용기와 희생, 우정과 이해, 자연 친화 등을 섞은 솜씨가 디즈니 답다. 주제 의식과 이야기 전개에서는 크게 새로울 것이 없지만 익숙한 것을 단단하게 다듬는 장인의 작품이라 최근 디즈니 영화에서도 상위에 올릴 만 하다.

영화 외적으로 참신한 시도가 많은 영화인데, 특히 정치적인 올바름에 많은 부분을 투자했다. 폴리네시안 신화와 민족에 대한 묘사에 대해서는 별외 사람이 평가하기 그렇다 하더라도, 전형적 공주 캐릭터와 디즈니 뮤지컬 관습에 대한 비틀기처럼 재치 있는 부분이 많아 재미있다. 인상적인 뮤지컬 넘버가 없는 점을 제외하면 뭐 하나 빠지지 않는 모범생의 화려한 결과물을 본 느낌으로 재미있게 즐기며 경쾌한 메시지를 받을 만한 영화다. 다만 디즈니 애니메이션 전통에서 벗어나는 영화는 아니기 때문에, 특유의 분위기와 한계 역시 여전하다. 자연과 신화에 대한 미국적 사고 방식 역시 그렇다.

빼어난 성취에도 불구하고 기술적인 이야기가 가장 할 게 없다. 수면 위아래를 가리지 않는 화려한 화면과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장면은 비슷한 구도였던 [도리를 찾아서]보다 더 발전했는데, 관객에 입장에서는 구분이 가능할 정도의 차이가 아닐 것이기 때문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