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빅쇼트 (2015) / 아담 맥케이 단평

출처: IMP Awards

헤지펀드를 운영하는 투자전문가 마이클 버리(크리스챤 베일)는 부동산 담보 대출을 이용한 복합 투자 상품을 조사하다가 알려진 것보다 상품의 위험도가 높다는 것을 발견하고 값어치가 내려가는 상품에 투자한다. 버리의 투자로 힌트를 얻은 은행가 베넷(라이언 고슬링)도 유사한 상품을 만들고, 특이한 성품을 가진 헤지펀드 매니저 마크 바움(스티브 카렐)도 상품에 대해 검토에 들어간다.

부동산 신용도를 허수로 만들어 대량의 금융상품을 유통했다가 월가의 거품이 꺼지며 세계적인 금융 위기를 불러왔던 실제 사건을 배경으로, 부동산 기반 금융 상품의 맹점을 미리 알아챈 실존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당시 상황과 엮어 극화한 영화. 냉소적인 내레이션과 뉴스 장면을 편집한 화면, 우디 앨런식으로 실존 인물이 등장하는 컷씬 사이에 건조하게 연기하는 배우들을 배치해 객관적인 거리를 두면서도 파국으로 치닫는 당시의 전개를 적나라하게 서술하는 작품이다. 긴 호흡의 이야기에 많은 등장인물이 나타나고 격정적인 장면도 애매한 플롯을 시종일관 긴장감 넘치면서도 무게를 잃지 않고 몰아가는 연출이 일품이고, 전반적으로 연기가 좋은 작품이지만 특히 삐딱한 성품을 가진 투자자를 연기하는 스티브 카렐과 크리스챤 베일의 솜씨가 단연 뛰어나다. 인물의 깊이를 표현하는 관록도 좋지만 테크닉으로 세밀하게 인물을 그려내는 표현력이 일품.

적나라하게 당시의 상황과 부도덕을 까발린다는 점에서 [시리아나]나 [스포트라이트]를 연상하게 하는 작품. 이야기의 무게감과 감각적인 연출이 모두 훌륭하고 적재적소에 새겨놓은 유머가 매우 좋다. 미국에서 만들 수 있는 부동산발 금융 위기에 대한 빼어난 후일담 중 하나.


핑백

  • 기겁하는 낙서공간 : 바이스 (2018) / 아담 맥케이 2019-07-09 11:16:03 #

    ... 전작</a>처럼 다양한 인물이 섞인 건조한 이야기를 경쾌하게 다루는 연출이 인상적이다. 내용 자체는 딕 체니와 네오콘과 관련해 알려진 이야기를 별다르게 새로운 취재 없이 광범위하게 엮었는데 전후 과정에서 사회성을 드러내는 방식이 개성 있어 <a href="http://eye2eye.egloos.com/3196552" target="_blank">전작</a> 못지 않은 묵직한 영화가 되었다. 건조한 나열과 경쾌한 편집이 이죽거리는 코미디 사이에서 독특한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