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단지 세상의 끝 (2016) / 자비에르 돌란

출처: IMP Awards

집 나간지 10년이 넘어 가족을 만나러 돌아온 루이(가스파르 울리엘)는 파리에서 작가로 성공했다. 오랜만에 집을 찾은 루이를 만나러 모인 가족들은 루이가 조심스럽고, 특히 컴플렉스를 느끼는 형 앙뜨완(뱅상 카셀)과 과한 애정을 가진 여동생 쉬잔(레아 세이두)이 그렇다. 하지만 루이는 단순히 오랜만에 가족들을 만나기만 하기 위해 찾아온 것이 아니다.

가족과의 관계를 형식적으로만 유지하던 성공한 작가가 불편한 소식으로 가족들과 만나 대화하는 하루 동안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평범하게 살아왔지만 자신들과 거리를 둔 둘째와의 사이에서 시시각각 변화하는 감정과 그 사이에서 드러나는 찌질함을 적나라하게 펼쳐 보이는 것이 목적인 작품이다. 가장 가깝고 서로를 이해해야할 것 같은 가족 관계의 이면에 누구나 조금씩은 가지고 있을 부정적인 감정을 극도로 날카로울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배우들의 연기를 통해 충돌하는 과정이 볼 만 하다.

단지 가족 5명의 대화와 상황만 가지고 끝까지 달리는 작품이라서 배우 보는 맛으로 볼 수 밖에 없는 작품인데, 프랑스 영화계의 대스타이기도 하거니와 실력도 정평이 난 스타들이 이름값은 분명히 한다. 다만 프랑스 시골에서 벌어지는 프랑스인 가족의 다툼을 몰입해서 보기엔 현대 한국인의 경험과 감정이 전혀 다를 수 밖에 없어서 머리로 이해하는 것 이상 즐기기 힘들다. 특별하게도 영화와 비슷한 가족 사이의 갈등을 경험했던 관객이 아니라면 몰입이 쉽지 않은 작품일 듯 하다.

이성적으로 잘 만들었다는 것은 알겠는데, 몰입은 어려운 가족에 대한 단상. 연극 원작의 느낌이 선명하게 남아있는 것도 개인적으로 그다지 좋은 느낌이 아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