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프리즌 (2017) / 나현 단평

출처: IMP Awards

검거율 높은 형사로 유명세을 떨치다 뺑소니와 증거인멸로 죄수가 된 송유건(김래원)은 자신이 복역하는 감옥에서 죄수라기 보다 주인처럼 행세하는 모범수 익호(한석규)를 알게 된다. 몇번의 사건과 말썽으로 익호의 측근이 된 유건은 그가 교도소에 있는 범죄자를 활용해 불법을 자행하는 뒷세계의 보스라는 것을 알게된다.

교도소 안에 대형 청부 범죄집단이 있다는 설정을 [도니 브래스코][무간도][신세계] 풍의 위장 스릴러로 풀어냈다. 사건의 배경에 대쪽 같은 친지에 대한 원한이 있다는 점에서 [범죄의 재구성][도둑들]과 같은 방식으로 한국적인 시나리오를 쓴 영화. 재미있는 설정에 뻔한 소재를 이어 붙여 영화로 만들었는데, 장르 영화에서 흔한 소재야 나쁠게 없지만 플롯을 풀어놓는 방식이 지나치게 예측가능해서 아쉽다. 중반부 이후의 전개를 보면 ‘이 정도는 요즘 관객들이 다 예측할테니 숨겨놓는 것도 포기’한 연출 같다.

익숙한 소재를 맞춘 구성이 좋아서 이야기는 나쁘지 않다. 새롭지는 않아도 충분히 즐길 만한 이야기에 균형감 있는 전개가 돋보인다. 그런데 장르적으로는 절정에서 포기하는 부분이 많아 공허하다. 주인공의 배경에 대한 비밀도 밀당 없이 풀어놓고, 교도소장 비장의 무기도 결정적인 순간에 이용하지 않고 초반부터 대놓고 공개한다. 장르 선배들이 흔하(지만 인상적이)게 다뤘던 ‘위장한 직업인의 자아 혼란’ 역시 언급할 생각이 없는 듯 하다. 장르 요소를 피해가(거나 무시하)는 것은 작가의 의지일 수 있는데, 다른 것을 채우지 못하니 작가의 역량부족이다. 이야기는 풍성한데 무게를 못채우니 기발하지만 빈틈이 많은 설정이 계속 눈에 밟힌다. 인상적인 악역을 연기하는 한석규가 고군분투해도 결국 태생적인 공허함을 어쩔 수는 없다.

재미있는 설정을 장르로 잘 풀어나갔다는 점에서 가능성이 많았던 영화. 자신이 손을 짚은 장르를 좀 더 존경하고 잘 이해했더라면 훨씬 좋은 작품이 되었을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