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2017) / 루퍼트 샌더스 단평

출처: IMP Awards

섹션9 소속으로 특수범죄를 수사하는 메이저(스칼렛 요한슨)는 핸카 임원의 기억을 노리는 해커 범죄를 추적하고 배후에 쿠제(마이클 핏)라는 해커가 있다는 것을 알아낸다. 추적을 계속 하던 중 쿠제와 마주친 메이저는 자신이 알고 있는 기억이 사실이 아니라는 제보를 듣는다.

몸과 기억을 기계로 교체할 수 있는 미래 세계를 무대로 해킹 범죄를 처리하는 섹션9과 대장인 메이저에 대한 사이버펑크 스릴러. 제목도 그렇지만 핵심 장면과 흐름을 1995년 애니메이션에서 많이 차용했는데 주제 의식과 줄거리는 전혀 다르다. 오히려 원작 만화의 다른 에피소드를 참고한 느낌. 무엇보다 달라진 것은 원작 만화하고도 애니메이션하고도 전혀 다른 메이저의 성격과 과거사.

각색이야 당연하게 할만 하고, (조금 안이하지만) 거짓 기억이라는 핵심 소재는 [매트릭스]를 비롯해 근래 SF 영화에서 많이 활용했으니 엉성하다 말하기 어렵다. 하지만 원작의 시퀀스와 인물 구성을 유지한 채로 설정이 전혀 달라진 메이저를 집어넣으니 이야기의 아귀가 맞는 부분이 거의 없다는 것이 문제. 간단하게는 메이저(소령)부터 말이 안되는 이름이 되었다. 영화의 홍보 포인트라고 할 수 있는 애니메이션에 대한 오마주도 나쁘지는 않지만 원작이 갖췄던 독보적인 아우라와는 비교할 수 없이 흔한 SF 영화처럼 평범해졌다. 결국 원작을 계승한 부분과 평범하게 각색한 부분이 유기적으로 결합하지 못하고, 액션 시퀀스도 평범해져 버려 헐리웃 양산형 SF 스릴러로는 평범하고 원작의 명성을 갉아 먹는 영화가 된 것이다.

주연을 맡은 스칼렛 요한슨이 고군분투 하는 영화다. ‘비트’ 기타노 다케시는 일본영화에 출연할 때처럼 독특하지만 주변의 톤과는 어울리지 않는 연기를 한다. 이게 장점인지 모르겠으나 개인적으로는 여전히 적응하기 힘들다. 평범한 이야기에서 호연이나 특이한 연기는 의미가 있겠으나, 엉성한 설정이 영화를 바닥으로 떨어트리기 때문에 배우들은 많이 손해를 봤다.

그저 그런 사이버펑크 스릴러. 원작 (애니메이션)을 강하게 의식하고 있는데, 평범한 영화의 수준을 엉성하게 흔들어 떨어트리는 역할을 했다. 큰 기대 안하고 장르 영화 좋아하는 사람들이 시간 보내며 볼 만 하고, 원작 애니메이션을 좋아했던 관객이라면 비교하는 재미로 까는 맛을 등가교환할 수 있다면 성공일 것이다.


핑백

  • 기겁하는 낙서공간 : 알리타: 배틀엔젤 (2019) / 로베르트 로드리게즈 2019-05-30 01:20:53 #

    ... 게 빼어난 부분도 없는 모범생 같은 영화라 속편으로 이어진다면 기대를 할만한 정도. 만화 각색 작품에 최신 CG와 특수효과를 곁들여 현대적으로 재구성한 영화로 보면 [공각기동대]보다는 아득히 앞서 있지만, 속편을 기대하게 하는 무난한 첫번째 시리즈물이라는 점에서 [틴틴: 유니콘호의 비밀]과 비슷하다. 모자란 것 없는 헐리웃 영화기 때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