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 / F. 개리 그레이 단평

출처: IMP Awards

오랜 연인 레티(미셸 로드리게즈)와 쿠바에서 신혼여행을 즐기던 돔(빈 디젤)은 자신을 찾아온 사이퍼(샤를리즈 테론)를 만나고 비공인 임무를 홉스(드웨인 존슨)와 수행하던 중 배신한다. 노바디(커트 러셀)의 도움으로 팀을 조직한 홉스와 적이었다가 합류한 데커드(제이슨 스테이썸)는 사이퍼와 돔을 찾아 음모를 막으려고 한다.

이미 스포츠카를 몰고 하는 국제첩보 영웅담으로 변질한 지 오래인 시리즈 신작. “죽은 줄 알았던 레티가 사실은 살아있었다!”는 2편 전 이야기부터 사실성이나 논리적 구성을 고집하는 이야기는 아니었지만 신작은 정도가 좀 심하다. 그나마 악역의 존재 이유나 세계관 분위기는 유지하려고 했던 전작보다 훨씬 극단적인 장르의 끝까지 질주한 영화는 이제 [분노의 질주]만이 가질 수 있는 별도의 장르물이 되려고 한다. 알고 보니 악당도 착한 놈이고 더 큰 악당이 뒤에 있었고, 억지로 늘린 시리즈의 졸렬한 마감재를 죄다 끌어 모아 프리저 이후의 [드래곤볼]이나 관습만 남아있던 [스펙터]를 보는 것 같다. 끝내려고 했던 전편의 흥행에 속편을 만들었다는 소문처럼 억지로 늘린 티가 나는데다 별도 장르물로 진화한 영화의 자아성찰이 분명한 점이 오히려 재미있다.

억지로 늘렸지만 전성기에 비해 구린 것이지 나름의 급이 있던 [드래곤볼]이나 [스펙터]처럼 인기를 끌만한 독특한 시리즈의 매력은 여전히 남았다. 시리즈의 오랜 팬이라면 오랜만에 등장한 남미 개그 2인조나 뻔히 예상이 가능한 배역을 맡은 헬렌 미렌의 특별출연이 반가울 법하다. 전편에서 그리 서로 죽일 것 같았던 홉스, 도미닉과 데커드의 화해는 어색하고 어린애가 되어버린 듯한 오언의 등장은 개그에 가깝지만, 이제부터 [분노의 질주]만이 가능한 장르물의 길을 걷겠다면 이해 못할 것도 아니다. 결국 이 시리즈는 정체성을 찾아가던 탐색기에 해당하는 첫 세편과 제목을 재정비하면서 시작한 [Fast & Furious] 이후 등장인물을 보강하며 도움닫기한 이전 2편에 이어 3기에 진입한 셈이다.

영화적으로는 수명을 한계까지 써버렸지만, 독자적인 장르 줄기를 갖춘 변종 시리즈의 첫발을 딛는 비범한 영화. 별점이 의미가 없는 세계에 이르러 스포츠카의 스피드는 대머리의 우주로 도약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