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특별시민 (2017) / 박인제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민선 3선 서울시장을 노리는 집권당 후보 변종구(최민식)는 야당의 강력한 정적 양진주(라미란)를 상대로 선거 운동에 나서는데, 서울시에서 씽크홀 사고가 나고 부인이 골동품 족자를 불법으로 사들이며 위기에 처한다. 상대의 실수를 발판으로 가까스로 지지율을 회복하던 변종구는 자신이 예상도 못한 큰 사고에 휘말리며 선거의 가장 큰 변수가 된다.

시장 선거의 이면에서 벌어지는 음모와 협잡, 비열함과 더러움이 판 치는 정치판 이야기를 당선 과정에서 스릴러처럼 엮었다. 같은 배를 탔는 줄 알았지만 서로를 믿을 수 없고 약점을 쥐고 있는 동료라던가 젊고 영리하지만 선거판에 들어와 뒷세계에 찌들어가는 주인공, 범법의 차원을 넘어선 사고까지 정치 스릴러라면 있을 법안 대부분의 에피소드를 서울 시장 선거 속에 다 끼워넣었다. 에피소드의 양과 강도로만 치자면 [아수라]나 [하우스 오브 카드]가 아쉽지 않은 영화.

핵심 배역에 좋은 배우를 배치해 시장 역할의 최민식과 선대본부장을 맡은 곽도원, 닳고 닳은 정치부 기자 역할을 맡은 문소리까지 중심축이 영화의 무게축을 확실하게 잡아준다. 여기에 그다지 신선하지는 않아도 쓸만한 에피소드를 다 쏟아넣었지만, 이야기는 중심을 못 잡고 박자를 활용하지도 못한 체 휘청거린다. 특히 변종구의 차사고 에피소드와 양진주의 아들 의혹, 심혁수 사고로 이어지는 강렬한 소재를 지나치게 활용하지 못하고 죄다 흘려버린다. 연출이 맥을 못잡는다는 증거. 여기에 전형적이지만 영화의 숨통을 불어넣어야 할 박경 역할이 캐릭터를 못살리고 묻힌다. 심은경이 나쁜 배우라기 보다 세 명의 명배우가 영화를 가까스로 살리고 있다는 증거다.

새롭지는 않지만 나쁘지 않은 소재와 플롯을 잉여 상태로 낭비만 하는 엉성한 작품. 좋은 배우의 힘을 증명할 뿐이라는 악명을 쓰게 생겼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