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공조 (2017) / 김성훈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북한의 슈퍼노트 달러 위폐 동판을 훔쳐 달아난 차기성(김주혁)을 잡기 위해 한국에 온 북한군 림철령(현빈)에게 국정원은 허울 뿐인 파트너 강진태(유해진) 형사를 붙인다. 처음에 림철령을 방해하기 위해 임무를 맡았던 강진태는 림철령과 인간적 관계가 깊어지고 숨겨진 사건을 알게 되며 사건 해결에 나서게 된다.

체제가 다른 지역의 개성 다른 두 수사관이 만나 티격태격하며 친밀해지고 결국 사건도 좋게 해결하는 전형적인 버디 영화. 젊고 유능하지만 급한 주인공과 유들거리고 나이 많지만 지혜로운 연장자를 조합하는 구도까지 전형적이다. 직계로는 [레드 히트]와 빼다 박았고, 짧게는 [리셀웨폰][나쁜녀석들][러시아워]과 같은 종류의 영화. 여기에 [더 락]과 비슷한 이유로 동판을 빼돌린 악당을 세웠다. 영화를 이루는 요소는 하나같이 뻔한데, 버디 영화는 워낙에나 전형성이 앞서는 장르물이라 뻔함이 단점이 되지는 않는다. 일부 어거지로 진행하는 부분과 아귀가 맞지 않는 전개가 없지는 않지만 전반적으로 버디 영화를 잘 소화해 보는 맛이 좋은 작품. 게다가 분단국가라는 대한민국의 특수성이 그다지 관심은 없었던 것 같은 영화의 현장감에도 한몫 했다.

명연기를 기대할 만한 영화는 아니라, 주어진 역할을 잘 해내는 프로페셔널이 보기 좋은 작품이다. 영화의 무게를 끌고 가는 것은 (그다지 웃기지는 않지만) 숨구멍을 불어넣는 유해진과 전형적인 악당을 그럴싸하게 소화한 김주혁. 이 영화의 국정원은 한국 영화 사상 가장 무능한 것 같다.

나쁘지 않은 버디 영화인데, 한국 장르물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성과라는 점에서 가치를 선점한 작품.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