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조작된 도시 (2017) / 박광현 단평

출처: 다음 영화

태권도 국가대표였지만 폭력사건으로 그만 둔 후 FPS 게임계의 전설적인 플레이어로 유명한 권유(지창욱)는 PC방에 떨어트리고 간 지갑을 찾아주고난 다음날 여고생 강간살해범으로 붙잡힌다. 무죄임에도 불구하고 완벽하게 권유가 범인으로 조작된 범죄때문에 권유는 무기징역을 받고 강력범이 우글우글한 감옥에 수감된다.

완벽하게 조작된 범죄로 덫에 걸린 주인공이 자신을 믿어주는 주변인들과 함께 음모를 파헤치고 복수를 하는 이야기. 가상세계 영웅이 실세계와 어긋나며 벌어지는 스릴러와 범죄를 조작할 수 있을 정도의 완벽한 능력을 갖춘 범죄자와의 대결이라는 흔한 구도의 이야기를 하나로 엮었다. 여기에 PC방 게임과 태권도 선수, 용산전자상가 출신 같은 몇몇 한국적인 소재로 개성을 부여했는데, 잘만 했다면 나쁘지 않은 영화가 나올 수 있는 접근.

결과는 한국 장르 영화 역사상 역대급 졸작이 나왔다. 영화에서 특별하게 사용하기 위해 고른 소재를 대부분 낭비하고, 그나마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한다. 아웃사이더가 주류 사회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리려 한 것치고는 해커만능론에서 벗어나지 못한 시나리오가 발목을 잡고, 대상인 적 자체도 주류 사회를 상징하기에는 비현실적이다. 비현실적인 톤과 신파, 현실적인 설정 사이에서 갈피를 못 잡으며 이야기가 재미있을 구석을 전부 날려버리는데 엉성한 시나리오와 몰입하기 힘든 등장인물, 거기에 좋게 볼 수 없는 연기까지 더해져 못만든 영화의 끝을 달린다. 차리리 대놓고 못만들 의도라도 있었다면 정상참작이라도 했을 것을, 상업적으로 열심히 마무리한 결과가 이 수준이라면 처참하다.

자신이 사용한 소재의 가능성과 의미를 표피 이상 이해하지 못해 시나리오부터 잘못 간 한국 장르 영화 흑역사의 한 페이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