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대립군 (2017) / 정윤철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임진왜란이 벌어져 왜군이 빠른 속도로 한양을 장악하자 혼비백산한 선조는 명나라로 도망갈 생각을 하다가 세자(여진구)에게 의병과 남은 관군을 통솔해 왜군에 대항하라는 지시를 내리며 분조를 한다. 세자는 관군과 합류하기 위해 부족한 병력을 모으며 다른 사람의 병역을 대신 하고 있는 [대립군] 대장 토우(이정재)와 합류한다. 토우는 세자의 이동 중에 경호를 맡지만 한달 후에는 약속대로 [대립군]이 끝나길 기대한다.

국가 기강이 엉망이었던 선조 시절 조선을 무대로 실존했던 [대립군]이 세자가 대항군을 통솔할 때까지 핵심 역할을 하며 교류했다는 상상을 각색한 전쟁물. 꼼꼼한 조사를 거쳐 영화가 상상한 아이디어도 좋고 영화 후반부에 드러나는 주제의식도 확실하다. 세자와 토우가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과 그 사이를 채우는 액션 시퀀스까지 교과서처럼 잘 기획하고 작성한 영화. 이야기 전개와 소재, 연기자까지 나무랄 부분이 거의 없다시피 하다. 세자에게서 성군의 가능성을 본 토우를 이해하기 힘들지만 맥락으로 이해하기 어렵지 않다. 근래 유행한 시대극 노하우를 좋은 방향으로 집대성한 말끔한 영화.

그런데 재미가 없다. 심심한 모범생을 보는 느낌. 이것저것 빠지는 것이 거의 없었던 [마이웨이]와도 비슷하다. 근래 시대극을 집대성 했지만, 동어반복과 자기복제를 벗어나기에는 개성이 부족한 각색이 아쉽다. 세자가 이후 훌륭하게 대항전을 이끌었다는 역사를 알고 있다면 토우 일행의 결말을 예상할 만한데, 영화는 그 예상을 하나도 벗어나지 않으며 심지어 다루는 방식도 예상범위 안에 있다. 여정은 [최종병기 활]과 비슷하고 마지막 토성 전투는 [무사]를 연상하게 한다. 주제의식이 선명했고 전개도 좋았던 [대호] 같은 악몽이다.

배우들이 전반적으로 좋다. 예상을 벗어날 정도로 빼어난 연기는 없지만 잘 하는 배우를 적역에 썼다 할 수 있겠다. 다만 영화 전체 분위기처럼 모범적이고 심심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