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악녀 (2017) / 정병길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아버지의 죽음 이후 암살자로 양성된 숙희(김옥빈)가 한국에 신혼여행을 왔다가 남편 중상(신하균)이 죽은 것을 알고 보복에 나서 관련 조직을 없애버리지만, 그를 눈여겨 본 국정원 간부 권숙(김서형)은 비밀리에 숙희를 빼돌려 국가요원으로 훈련 시킨다. 신분을 위장하고 평범한 인생을 살던 숙희는 국정원 요청에 따라 임무를 맡는데, 암살하려고 얼굴을 본 상대에 놀라 임무에 실패한다.

갈 데 없는 여자애를 암살자로 키웠고 초인적인 요원이 되었지만 얽힌 주변 상황에 비극으로 치닫는 이야기를 액션 시퀀스 연속으로 다듬은 영화. 여러모로 원전에 해당하는 [니키타]와 홍콩식 각색에 해당하는 [네이키드 웨폰]을 연상하게 하는 작품이다. 복수, 어릴 때부터의 암살자 양성, 비공인 국가기관, 배신, 신분 세탁 등 장르물에서 다루는 클리셰라는 클리셰는 모두 끌어다 써서 새롭기 보다는 장르에 대한 헌사를 바치려는 의도에서 만든 영화.

어차피 현장감으로 즐기는 영화가 아닌 만큼 사실성으로 보기보다는 영화에서 구축한 장르적 세계관에 등장인물과 이야기가 얼마나 어울리느냐에 달려있는데, 결과물은 조금 애매하다. 이해할 만한 과장이나 비현실성도 있기는 한데, 냉정하고 철두철미한 전문가를 그리려는 장르물이 가진 (현실에도 통할 법한) 논리성과 현장 취재가 호쾌하고 과격한 액션물을 그리려는 비현실성이 충돌하며 삐딱선을 탄다. 액션물로 즐기기에는 지나치게 현실적이고 감상적인 체 하며 킬러 스릴러로 즐기기에는 비현실적인 설정과 논리적이지 못한 행동이 발목을 잡는다. 욕심은 선명하지만 역량이 부족하고, 비슷하게 장르에 대한 애착과 작가의 강렬한 욕망이 어긋나는 세계관으로 아쉽게 빠진 [피도 눈물도 없이]가 상대적으로 뛰어난 완성도를 갖췄다는 점을 상기하게 한다.

배우들이 나쁘지 않은데 감당 못할 만큼 구린 대사와 상황을 줬다. 이 정도로 살린 것이 좋은 배우라는 점을 증명하는 것일지도. 무엇보다 주역 김옥빈의 고군분투가 돋보이는데, 격한 감정표현을 완급없이 얇팍한 상황에서 반복하기에는 경험도 테크닉도 아쉽다.

한국영화에 보기 드문 장르에 도전한 야심만만한 영화인데, B급의 함정에서 탈출구를 찾지 못하고 부분적으로만 역량을 발휘한 아쉬운 결과물.


핑백

  • 기겁하는 낙서공간 : 미옥 (2017) / 이안규 2017-11-20 01:31:53 #

    ... 어 독자적인 분위기를 꾀했는데, 공허한 스타일만 남은 게 같은 해 개봉한 [악녀</a>]를 보는 것 같다. 그나마 액션 시퀀스와 독보적인 스타일은 남은 [<a href="http://eye2eye.egloos.com/3203097" target="_blank">악녀]에 비해 남자여도 상관 없을 가까스로 평범한 갱스터물에 안이하게 여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