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2017) / 변성현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마약 조직 실세로 교도소 안에서도 거물로 군림하는 재호(설경구)가 새로 교도소에 온 거물 폭력배 김성한(허준호)에게 모든 실권을 잃고 목숨까지 위협 받았을 때 특이한 배포로 재호가 눈여겨 보고 있던 잡범 현수(임시완)가 그를 구한다. 현수가 마음에 든 재호는 출소 후에 자기 조직으로 현수를 끌어들이는데, 현수와 재호 모두 겉으로 보이는 것과는 다른 생각을 하고 있다.

조직에서 목숨을 위협 받고 있는 지나치게 유능한 중간 보스와 결정적인 증거를 찾기 위해 침투한 위장 요원 사이의 신의와 감정을 중심에 둔 범죄물. 여러 이야기가 흘러가는데 기본적으로는 [대부]부터 이어진 마피아물과 [도니 브래스코][무간도] 가깝게는 한국영화 [신세계][프리즌]으로 계속 재탕하고 있는 위장요원 영화를 뒤섞어 변주했다. 제목과 주제 의식은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 전성시대]를 참고한 듯 하다. 범죄물에서 파생한 유력 장르물의 클리셰를 뒤섞어 만든 영화.

이야기 자체는 제목과 장르의 틀에서 한치도 벗어나지 않지만, 공들여 찍은 장면과 시퀀스 연출이 근래 보기 드물게 잘 빠졌다. 관객이 장면 전개와 연출을 좋게 보느냐 닳고 닳은 이야기를 변화 없이 관성을 따라가며 서술하는 이야기에 실망하느냐에 만족도가 달라질 터, 배우들이 영화의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비슷한 영화가 요즘 한국영화계에 넘치는데다 감정적인 접근이 한국영화의 약점 수준으로 도드라져 좋게 보기 힘들다는 쪽이 많겠다.

배우들의 고군분투가 눈에 보이는데 연기가 좋지는 않다. 관성적인 연기로 유도한 연출의 흠일 듯 하다. 영화 전체가 관성을 이해하고 있지만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재미없게 소모한다. 짧은 장면이 나쁘지 않아 아쉬운 영화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