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겟 아웃 (2017) / 조던 필 단평

출처: IMP Awards

여자친구 로즈(앨리슨 윌리엄스)의 집에 초대된 크리스(대니얼 칼루야)는 백인만 사는 동네에 예고도 없이 찾아가 불안하다. 막상 찾아간 로즈의 부모님은 크리스를 환영하고 흑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도 예상 가능한 수준이지만 오히려 그 집에 살고 있는 흑인들이 일반적이지 않은 분위기라 놀란다.

백인 구역에 찾아간 흑인이 겪는 인종 스릴러 같은 분위기로 전형적인 오두막집 공포영화를 꾸몄다. 예고편도, 영화 초반부 분위기도 인종차별을 이용한 공포물 같은데 실제 영화의 정체는 거기에서 조금 더 나간다. 장르의 근간을 뒤흔들어 개성을 만든 [캐빈 인 더 우드]나 [스크림] 정도는 아니지만 [유어 넥스트]처럼 관성을 잘 활용한 공포물이다. 흑인과 인종차별이라는 소재를 뒤틀어 활용하면서도 공포 스릴러의 기본기가 탄탄한 점이 매력적.

야심만만한 영화는 아니지만 탄탄한 기본기에 장르를 확장하며 활용하는 영화라는 점에서 영리한 작품. 영민한 영화로써 선명한 개성을 증명한데다 다음 작품을 궁금하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인상적인 데뷔작이다. 다음 필모그래피를 기대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