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옥자 (2017) / 봉준호 단평

출처: IMP Awards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위해 전세계 20여개 국에 유전공학으로 만든 슈퍼 돼지를 10년 동안 사육하게 한 미란도 기업의 총수 루시 미란도(틸다 스윈튼)는 2017년에 슈퍼 돼지 컨테스트를 연 후 대대적인 생산을 하려 한다. 한편 한국 시골에서 슈퍼 돼지 [옥자]를 기르다 형제처럼 정이 든 미자(안서현)는 자신의 돼지를 가져간 미란도 기업을 찾아 서울로 향한다.

유전공학으로 만든 인공 생명체를 아끼는 순수한 소녀가 자신의 강인한 의지와 주변의 도움으로 인공돼지 [옥자]를 구해오는 과정에서 서로 성장하는 이야기. 한국을 배경으로 [E.T.]와 같은 개요로 영화를 찍으며 활극 사이에 다국적 농산물 기업의 기업형 목축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섞었다. 전개가 일직선이고 예측가능 하지만 완급조절이 좋고, 등장인물의 성격과 연기가 명확해서 이야기가 날렵하고 박진감 있다. 헐리웃 기술을 빌렸기 때문인지 [괴물]때보다도 일취월장한 [옥자]의 자연스러운 액션 시퀀스가 돋보인다. 묘한 톤으로 섞은 비판적 시선도 작가의 인장처럼 선명하다.

여러모로 잘 만든 영화이고 필요없이 화려하지 않아 절제가 돋보이긴 하는데, 영화의 비판이 깊이 있는 수준까지 들어가지 않아 표면적이고 등장인물의 성격도 단선적이라 무게가 실리지 않는다. 한국의 현실을 소재로 영화를 만들 때 현장감이 가려줬던 작가의 약점이 모호한 배경과 설정, 우화에 가까운 이야기로 풀어내다 보니 알몸으로 드러난다. 영화 자체가 묵직해 깊이를 가장할 수 있었던 전작 [설국열차]에 비해 가벼움과 강한 개성 사이에서 갈피를 못잡는 평범한 신작. 기업형 목축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정면으로 다뤘으면서 영화를 보고난 후 돈육 가공품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게 하지 못했다면 묵직함은 실패했다고 봐야 한다.

대부분 인물이 전형적이고 깊이가 없는데 좋은 배우들이 괴력으로 무게를 부여한다. 상징적 인물에 가까운 루시와 자니 윌콕스는 그렇다치더라도 우아한 보스 역할의 폴 다노가 돋보인다. 오히려 주변 인물의 전형성이 주역인 미자를 돋보이게 했다는 점에서 작가의 큰 그림인지도 모르겠다.

개성이 선명한 대신 약점도 선명해진 범작. 가공의 이야기를 꾸미며 표피적으로 다룬 주제가 깊이 있는 감상을 방해한다. 뭔가 있어보이지만 정말 있어만 보여 심심한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