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군함도 (2017) / 류승완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일본으로 진출하려던 밴드마스터 이강옥(황정민)은 자신이 속아 하시마섬의 광부로 왔다는 것을 알게된다. 여러 이유로 하시마섬에서 만난 사람들과 얽히던 중 임시정부 요인 윤학철(이경영)을 구하기 위해 파견한 광복군 요원 박무영(송중기)의 제안을 받는다.

차별과 가혹한 환경에서 일하다 몰살 위기에 빠진 하시마섬의 조선인들이 박무영의 지휘와 개성 넘치는 화합으로 탈출하는 이야기를 그린 활극. 돈 들인 티가 나는 하시마섬 세트와 스타캐스팅을 낭비하지 않고 적절하게 군상을 살리는 연출, 장르를 잘 이해하고 있는 각본으로 시간 아깝지 않은 영화를 찍었다. 여러모로 빠지는 구석이 없는 잘 만든 장르 영화.

문제는 실제로 존재한 장소와 시대를 다루면서 피할 수 없는 왜곡 문제인데, 영화를 공개할 때 ‘국뽕’ 영화는 찍지 않겠다고 한 제작진의 이야기에도 불구하고 영화의 공정성에 대해 의심을 거두기 힘들다는 점. 상업영화를 만들며 어쩔 수 없이 악당을 단순하게 강조하고, 조선인들의 피폐한 환경을 집중적으로 다룰 수 밖에 없겠지만 그렇기 때문에 영화가 그 시대를 논란의 여지 없이 잘 그리고 있는지는 의심스러울 수 밖에 없다. 하시마섬의 식민지 수탈에 대해 드러내지 않는 일본에 잘못을 지적한다면, 우리는 그래도 왜곡 여지가 없이 만들어야 하지 않겠나. 단순히 픽션일 뿐이라면 이야기의 완급이 좋은 잘 만든 오락영화지만, 시대성을 담으려고 했다면 논란의 여지가 많은 영화가 되었다.

배우들이 전반적으로 자기 역할에 충실하고 기대만큼 좋은데, 특히 김수안의 연기가 발군이다. 이미 좋은 배우지만 장르적인 연기에서 압도적인 솜씨를 보여 더 좋은 평판을 얻을 만 하다.

장르에 대한 이해가 몸에 밴 날렵한 영화를 찍는 작가가 [베를린]에서 솜씨를 보여줬고 [베테랑]에서 상업적 감각을 증명했지만, 논란의 여지가 많은 소재를 섬세하게 다루는 능력은 부족하다는 것을 풀어낸 아쉬운 상업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