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브이아이피 (2017) / 박훈정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잔인한 방식으로 젊은 여성을 연쇄살인하는 대형 사건이 벌어지고, 잦은 폭력과 위법에 가까운 사건 처리로 정직을 당한 채이도(김명민)가 나서 유력한 용의자를 찾아낸다. 하지만 그 용의자는 국정원에서 특별 관리하고 있던 북한 유력자의 아들 김광일(이종석)이었기 때문에 국정원 요원 박재혁(장동건)은 체포를 방해하고 신변을 수습하려고 한다. 한편 북에서 김광일을 추적했던 리대범(박희순)이 비밀리에 남한에 침투하면서 상황은 복잡해진다.

잔인한 사이코패스가 정치적으로 비공식 보호해야 하는 사람이라는 딜레마를 중심으로 사건을 풀어가는 스릴러. 분단 국가인 한국에서나 가능할 만한 소재를 이용해서 두 가지 다른 스타일의 장르를 충돌하도록 하며 섞는 시나리오가 일품이다. 영화는 냉전 시대풍 첩보물과 [더티 해리] 스타일의 폭력 경찰 장르를 같은 접시에 올려놓고서, 사이코 스릴러를 공통 소재로 하나의 이야기로 엮는다. 참을 수 없는 가학 변태성과 뛰어난 두뇌를 함께 가지고 있다는 김광일의 행동이 종종 설정만큼 치밀하지 않아 전개가 위태해질 때도 있지만, 맥락이 이상할 정도는 아닌데다 얼개가 단단해서 충분히 즐길 만한 영화.

외국영화에서 익숙한 장르적 요소를 한국적으로 각색해 흡입력 있는 이야기를 만드는 작가의 장점은 여전하고 더 선명한 대신, 극적인 구도와 자극적인 상황에 대한 집착이 감상에 다소 불편한 과잉이 된 약점도 함께 심해졌다. 주제의식이 대중적인 이야기를 많이 덜어버린 [대호] 때의 아쉬운 실패처럼 장르 요소에 대한 집착이 단점을 더 잘 드러나게 했던 [우는 남자]의 실패를 연상하게 한다. 소포모어 징크스가 대중적인 영화의 균형이 깨지는 결과로 나타난 아쉬운 영화.

잘 만든 냉전식 첩보물이자 폭력 경찰 수사물인 영화가 한국 장르물의 한 자리를 차지할 가치는 충분하다. 출세작 [신세계]보다 균형이 미묘하게 무너졌지만, 여전히 좋은 플롯을 바탕으로 한 개성 있는 영화를 미려한 대중적 감각으로 만든다는 점이 칭찬 받을 만한 작품.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