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제인 도 (2017) / 안드레 외브레달 단평

출처: IMP Awards

시골마을에서 장의사 겸 부검을 하는 부자에게 가족이 몰살 당한 집 지하에서 발견한 의문의 사체를 보안관이 맡긴다. 사체 부검에 들어간 부자는 겉으로는 아무 상처도 없는 시체 속은 멀쩡한 데가 거의 없다는 점에 놀란다. 부검 경과를 이상하게 생각하고 있을 때, 이상한 일이 벌어진다.

부검의를 대를 이어 하고 있는 가족에게 벌어지는 사건을 소재로 한 공포물. 세일럼의 마녀사냥을 배후 사건으로 삼고 있으므로 오컬트 물로 볼 수 있겠다. 영화 중반이 넘어서면 짐작할 만한 세일럼 사건이야 새로울 것이 없고 실제로 영화도 중반을 넘어가면 신인감독이 솜씨 좋은 연출로 깜짝깜짝 놀라게 하는 흔한 공포물이지만 부검을 소재로 삼고 있는 점이 재미있다. 물론 제한적인 예산과 고립된 무대, 최소한의 배우와 조명으로 조직한 시퀀스도 수준급이다. 좋은 장르물이 독특한 소재로 개성을 얻는 황금율을 발휘한 공포물.

영화를 공포물로 꾸릴 만한 합당한 이유를 가지는 경우가 많은 오컬트 물에 비해, 영화에서 펼쳐놓는 진상은 한국이나 일본 공포물에서 많이 써먹는 한풀이에 가까운 것이라 생소하다. 물론 별관계 없는 주인공들이 죽어라 고생한다는 점에서는 헐리웃의 공포물 클리셰와 다르지 않지만.

저예산의 한계를 아이디어와 참신한 소재로 돌파한 주기적으로 나타나는 (헐리웃 입성) 신인 감독의 솜씨 좋은 공포물. 야심적이지는 않지만 장르의 특성을 잘 이해하고 능란하게 활용하는 영화다. 속편이 나올 영화는 아닌데, 작가의 다음 작품을 기대하게 할 만한 에너지가 넘치는 작품.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