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미옥 (2017) / 이안규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범죄조직 합법화를 위해 합병 대상과 방해가 되는 검사를 구슬리던 중간보스 현정(김혜수)은 협박을 하던 최 검사(이희준)가 행동대장 상훈(이선균)에게 보스 김 회장(최무성)이 아들(김민석)에게 합법화한 조직을 물려주려 한다는 이간질에 당해 상대 조직에 붙잡힌다. 사실 현정에게 연심이 있던 상훈은 김 회장을 죽이고 조직을 장악하고, 도망친 현정은 김 회장의 아들을 수습해 도망치려 한다.

밑바닥 인생을 살았지만 능력이 탁월한 중간보스와 조직의 핵심 주변인물이 강력한 외부인이 끼어든 내전으로 파국으로 치닫는 범죄극. 약간 어긋난 타이틀롤을 맡은 창녀 출신 여자 중간보스와 그와 계속 함께 했기 때문에 연심을 품고 있는 행동대장 사이의 어긋나는 감정과 이를 정상적으로 보듬을 수 없는 악당들의 주변 환경이 영화의 중요한 축이다. 사실을 포기한 갱스터 장르의 틀에서 벗어나지 않는 클리셰 투성이 영화에 주역을 여자로 넣어 독자적인 분위기를 꾀했는데, 공허한 스타일만 남은 게 같은 해 개봉한 [악녀]를 보는 것 같다. 그나마 액션 시퀀스와 독보적인 스타일은 남은 [악녀]에 비해 남자여도 상관 없을 가까스로 평범한 갱스터물에 안이하게 여자로 교체하니 거창한 도입부와 컨셉이 아깝게도 남은 것이 거의 없다. 특히 어차피 사실적일 수 없었던 엔딩 시퀀스에 그나마도 장르 관성을 답습한 결과물은 평범한 선에 위태롭게 버티고 있던 영화를 저 아래로 떨어트린다. 올해 압도적으로 공허한 엔딩 시퀀스로 유명한 [리얼]이 있었기 때문에 운이 좋았다.

전반적으로 좋은 배우를 낭비하는 영화인데, 특히 타이틀롤 김혜수에 대한 낭비가 심하다. 클리셰 만으로 구성한 인물에 생기를 불어넣기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앙상하기 짝이 없는 인물의 한계가 영화 전체를 잡아먹는다. 그나마 얄팍한 배역이 클리셰와 어울린 이선균은 조금 덜 하지만 대사 때문인지 연출 때문인지 아니면 기술이 좋지 않아서인지 딕션이 종종 샌다. 반가운 얼굴 안소영도 아까운 까메오 수준.

낭비가 심하고 공허한 졸작. 욕심이 있었던 것 같은데, 흔적을 찾기 어렵다.


덧글

  • stylebox 2017/11/20 03:13 # 답글

    배역에 다소간의 차이가 있다고는 해도, 이미 '차이나타운'에서 한번 뒷골목 범죄 두목 역할을 해서 그 변신의 신선함도 좀 떨어지는 느낌이라...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