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침묵 (2017) / 정지우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인기 재즈가수 유나(이하늬)와 재혼한 재벌기업 회장 임태산(최민식)은 딸 임미라(이수경)와 유나가 사이가 좋지 않은 점이 고민이다. 그러던 중 두 사람이 만난 밤, 유나는 시체로 발견되고 음주운전 혐의가 있는 유나는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된다.

재벌의 트로피 아내와 그를 죽인 것으로 의심 받는 딸. 옐로우 저널리즘이 관심을 가질 소재를 가지고 범정추리물을 만들었다. 워낙 얘기가 전형적인 만큼 의외의 진상으로 영화를 마무리 하고, 여기에 다소 신파끼가 있지만 좋은 배우의 연기에 의존하는 묵직한 의미를 담아 마무리 하는 영화. 낭비하는 장면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플롯과 트릭은 깔끔한 게 나쁘지 않다. 전개도 준수한 편. 다만 수싸움이 모든 사건의 배후를 장악하고 있는 추리물치고는 의혹과 증거를 교차하는 솜씨가 전무하고 인물의 심리를 설득력 있게 드러내지도 못한다. 최희정(박신혜)가 미라의 무죄를 믿는 이유도 감정적인 의식 밖에는 없는 것 같고, 김동명(류준열)은 그냥 이상한 인물이고, 유나와 임태산 관계의 진실성이 영화의 기둥인데 이를 드러내는 방식도 어설퍼 지적 긴장을 충분히 끌어내지 못한다. 법정물로써도 추리물로써도 범작 아래 있는 영화. 덕분에 진상이 드러난 이후 주인공의 심경에 몰입하는 건 이야기가 좋았기 때문이 아니라 연기가 좋기 때문이다. 조직력이 약한 팀을 개인기 좋은 에이스가 하드캐리한다.

다층적인 인물을 연출의 한계를 넘어 괴력으로 드러내는 최민식의 연기가 일품이다. 충분히 연기할 장면은 부족했지만 주요 장면에서 제 역할을 다하는 이하늬와 이수경도 나쁘지 않다. 박신혜와 류준열을 스타성을 소모한 작품. 박해준과 조한철은 화술이 부족한 시나리오를 나름의 관록으로 돌파한다.

평범한 이야기에 나쁘지 않은 플롯을 어울리지 않는 맞춤옷으로 만든, 장르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작가의 과욕. 일부를 배우들이 살리는 것으로도 덜컹거리는 영화를 살리기에는 역부족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