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꾼 (2017) / 장창원 단평

출처: 다음 영화

피라미드 사기로 대한민국을 뒤집어 놓은 장두칠의 뇌물 목록이 나타났다는 소문에 담당검사였던 박희수(유지태)는 사조직으로 운영하고 있던 사기꾼 전과자를 풀어 근원을 찾는다. 사기꾼 대장 고석동(배성우)은 소문의 배후에 있던 황지성(현빈)을 찾아내고, 그가 사기꾼을 작업하는 사기꾼이라는 점을 기억해낸다.

대한민국 초유의 피라미드 사기극을 소재로 각색한 두번째 범죄영화. 먼저 개봉한 같은 소재 영화 [마스터]가 소재가 된 악당과의 직접 대결을 그렸다면, 이 영화는 뒷배경 권력자를 처단하는 케이퍼 영화의 틀이다. 비슷한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냈던 [범죄의 재구성]과 같은 전략이자 이 분야의 대선배 [스팅]의 연장선 상에 있는 영화.

몇몇 우연이 기대는 장면이 없지 않지만 음모와 트릭 구성은 무난하다. 긴장감을 유지하는 연출과 트릭이 드러나는 장면 연출은 클리셰를 벗어나지 못해 심심한 수준. 평범함으로 가득찬 영화에서 나쁜 건 반전을 활용하는 방식이다. 일방적인 정보 전달로 진상을 드러내는 영화는 반전이 매우 중요한 이야기의 축임에도 불구하고 가장 안이한 방식으로 긴장과 쾌감을 폭발시킨다. 스타 캐스팅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변죽만 울리다 엉성하게 끝나는 영화다.

스타 배우의 기존 이미지 재활용이 심하다. 영화에 주역으로 처음 투입한 나나는 스테레오타입 인물을 맡고 별 재미없이 끝난다. 그나마 연기 방식이 전형적인 근래 한국영화의 악당과 다른 유지태가 덕을 많이 보는 편.

그리 나쁘지 않은 이야기를 평범하게 영화로 만들다 역량부족으로 좌초했다. 범죄영화에 자본이 몰리다 보니 적당히 눈먼 돈이 들어올 때도 됐나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