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범죄도시 (2017) / 강윤성 단평

출처: 다음 영화

금천 경찰서에서 조선족이 많은 가리봉동을 담당하는 형사 마석도(마동석)는 일대의 조직폭력배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며 어느 정도 부패했지만, 민생에 지나치게 영향을 주지 않는다면 균형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경찰이다. 세력균형을 이루고 있는 일대에 경상도에서 올라온 사채업자 장첸(윤계상)이 나타나고, 앞뒤 안가리고 살인을 불사하는 잔인함은 곧 가리봉동 조선족 지역의 치안을 위협한다.

적당히 부패했지만 근본적으로는 의협심이 있는 경찰이 악질적인 악당을 일망타진하는 이야기. 범죄자에 비할 만큼 수단과 폭력을 가리지 않는 [더티 해리] 풍의 형사물에 [투캅스]부터 이어온 한국식 코미디가 적당히 섞인 토착 장르의 결과물이다. 여기에 최근 치안 문제로 화제가 된 가리봉동 차이나타운을 무대로 해 시의 적절한 소재를 끌어왔다. 하지만 무엇보다 수많은 영화에서 물리적으로 강력하고 존재감 강한 조연을 맡으며 스타 브랜드를 키워 온 마동석 장르를 시험한 영화이며, 예상을 뛰어넘은 상업적 성공을 거두며 두번째 작품이 중요해진 상품.

일급 상업영화에서 핵심 조연을 맡은 스타를 주연으로 기용한 중형 상업영화다운 기민한 기획이 돋보이는 작품. 육체적인 강력함이 유명한 마동석을 기용한 만큼 사회적 거악보다는 실생활에 밀접한 무대를 골라 잔혹한 범죄를 알기 쉽게 대척점에 세웠다. 여기에 좋은 배우를 적역에 고르는 눈이 있었다는 점에서 무엇보다 기획의 승리.

한국형 장르물의 한 지점을 차지할 만한 가치는 충분하며 시대를 기억할 만한 영화. 작품으로 야심은 소박하지만 훌륭한 기획이 그 이상을 해냈다. 헐리웃이나 홍콩 영화에서나 있었던 마동석 장르 영화의 시작이 될 수도 있을 흥미로운 작품.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