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독전 (2018) / 이해영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최대 마약조직을 이끌면서도 정체를 도저히 알 수 없는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는 이선생의 폭발 사고 조작으로 핵심 간부가 죽은 상황에서 위기를 피한 연옥(김성령)의 도움으로 실마리를 찾을 기회를 얻는다. 그러나 곧 연옥이 죽고 대신 사고현장에서 살아남은 락(류준열)을 만나 이선생을 잡기 위해 협력을 요청한다.

비밀스럽게 조직을 운영하고 있는 신출귀몰한 악당을 잡기 위해 물불 안가리는 형사를 다룬 스릴러. 악당을 잡기 위해 내부 협력자를 구하고, 중요한 거래를 2중 플레이로 끼어드는 플롯은 그다지 새로울 것이 없다. 짧게는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부터 써먹은 익숙한 소재. 대신 영화는 여기에 뻔하면서도 개성을 입힌 등장인물을 통해 동력을 찾는데, 대부분은 뻔한 함정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 예외는 조선족 2인조를 맡은 진서연과 김주혁. 역시 뻔한 캐릭터인 ‘약에 취해 종잡을 수가 없는 마약 조직 거물’을 과장을 섞어 화려하게 연기했는데, 비슷한 접근을 했던 차승원보다 훨씬 생동감이 있다. 현실적인 부분에 발을 담그고 있었던 조진웅이 손해를 본 쪽이면, 짧고 굵게 장기만 치고 나간 김성령은 이익을 본 쪽.

독특한 설정도 몇 있고 흐름도 나쁘지 않은데, 전체적으로 독하게 갈 장면에서 적당히 무마하는 편이라 제목이 아깝다. 영화의 원펀치에 해당할 이선생의 정체는 영화 중반부터 예상이 가능하고, 투펀치에 해당할 형사 원호의 캐릭터는 사실적인 연기와 장르적 캐릭터 사이에서 흔들리며 생동감을 잃는다. 흥미진진하게 철저한 악당을 연기했던 [끝까지 간다]가 아쉬운 부분. 결국 모든 것이 절정에 닿아야 하는 후반부에서 긴장감이 올라가지 못하는 용두사미로 끝난다.

감각적이어서 많은 기대를 했던 예고편에 한참 못미치는 범작. 제목과 소재의 기대감을 폭발하는 능력이 모자라 아쉽다. 성실하지만 맞지 않는 옷을 입은 아까운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