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마녀 (2018) / 박훈정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어린 시절 정체를 알 수 없는 실험실에서 도망쳐 충청도 외양간 양녀로 살아온 자윤(김다미)은 절친 명희(고민시)의 설득으로 집안 사정을 도울 상금을 벌기 위해 오디션 프로그램에 응모한다. 오디션 프로그램 본선에 오른 자윤은 예선 때 보여준 장기로 과거 실험실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게 되고, 자윤의 주변에 수상한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미국 군산복합체 비슷한) 위법을 마다하지 않는 비밀스러운 조직에서 인공적으로 키워낸 전투용 초인이 도망쳐 만난 세상에서 따뜻한 인정에 감화되고 비인간적인 조직과 대결한다는 마이너 장르물을 한국 영화에 맞춰 만든 영화. 영화의 시작부터 끝까지 철저하게 클리셰를 벗어나지 않고 오히려 지나치게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작품인데, 저예산의 한계에서 (어느 정도는 의도겠지만) 집어넣은 지역색이 날것에 가까운 거친 장르 문법과 시너지를 일으켜 독특한 개성으로 거듭난 이상한 매력이 있는 영화다.

절정 이후 드러나는 반전은 지나치게 끄는 중반부에 예측 가능하고 오히려 생각보다 단순해 아쉽고, 전후 주인공의 성격변화도 아귀가 안맞는 장면이 많은데다 (이미 많이 비판대상이 된) 조역(특히 조민수) 인물 묘사가 얇팍해서 단점이 선명한 영화인데, 부족한 예산을 집중한 초인 액션 시퀀스와 날것 같은 분위기에 맞춘 듯이 잘 어울리는 주연 김다미의 존재감이 대단해서 몰입한 관객에게 단점 정도는 눈감을 만한 매력을 갖추고 있다. 호불호가 분명하고 아쉬운 만큼 힘도 넘치는 영화. 특히 이만큼 훌륭한 신인을 발굴했다는 성과가 대의명분을 얻어 부족함을 메우는 꼬투리가 되었다.

하드보일드와 고전적 가족 신파 사이에서 갈피를 못잡거나, 복선과 재료에 비해 지나치게 단순한 복선, 만화에서 방금 가져 나온 듯한 유치한 대사까지 더 좋게 영화로 옮길 만한 구석이 많아 아쉬운 미완의 대기. 넘치는 박력과 집중한 매력, (특히 신인들의) 호연이 단점을 잊게 만들 만큼 대단하기 때문에 더욱 아쉽다. 속편이 기다릴 만한 한국 장르영화의 손꼽을 만한 성취.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