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인랑 (2018) / 김지운 단평

출처: IMP Awards

통일을 준비하는 협의체를 구성한 남북한에 반대하는 테러 세력 섹트를 막기 위해 창설한 특기대 에이스 임중경(강동원)은 한 때 동료였다가 비무장 여고생들을 오인사격한 사고 이후 부서를 옮긴 한상우(김무열)에게 섹트 멤버로 자폭한 소녀의 수첩을 받는다. 유일한 유가족인 이윤희(한효주)에게 수첩을 전달한 임중경은 곧 연인이 되지만, 특기대를 노리는 권력다툼에 휘말리게 된다.

특수장비를 쓰는 대테러부대가 임무 대상인 외부 위협보다 내부 권력투쟁의 대상이 되면서, 사건 한복판에 휘말린 구성원을 다룬 스릴러. 근미래 한국으로 원작 설정을 옮기며 디스토피아를 그린 영화 같은 비주얼로 서울을 꾸몄다. 외부보다 더러운 내부의 적을 상대하는 영화답게 장르적 전개를 따르는 영화 속 이야기는 화려한 구석이라도 있는 비주얼보다도 더 어둡다.

서늘한 거리두기에 능한 작가의 독특한 일본 애니메이션 각색이라 기대할 만한 구석이 있었는데, 결과는 지나치게 공허하다. 근미래 한국으로 각색할 필요가 있었는지 당위성을 찾을 수 없는 배경이 몰입을 방해하는데, 덕분에 영화 시작부터 설정 설명은 과도하게 길고 촌스러운 출발을 피하지 못한다. 내부 권력 투쟁이라는 핵심 플롯도 현실감 없는 상황에 몰입할 수 없다보니 붕뜬 상태로 표피적인 이야기만 될 뿐이다. 무엇보다 그나마 상업적인 구석이었던 액션 시퀀스가 하이라이트에서 힘을 못 쓴다. 아무리 훌륭한 장비를 갖추었어도 1대 다수 대결인데 직선적인 움직임에 전략도 없는 싸움으로 일관해 보는 재미가 없다.

아마도 작가 필모그래피의 흑역사가 될 작품. 영화 자체는 아주 나쁘지 않고 작가의 개성도 잘 살아있는데 몇몇 안좋은 부분이 공명을 일으키며 관객의 확대된 비판을 맞고 있다. 몇몇 안좋은 부분이 영화적으로 심각하다고 할 수는 없는데, 상업적으로는 치명적인 약점이 되었다. 상업적인 구석을 놓고 보아도 작가 필모그래피에 범작 수준 영화. 야심에 비해 균형을 잃은 기획이 아쉽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