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공작 (2017) / 윤종빈 단평

출처: 다음 영화

육군 정보사 장교로 있다가 불명예 제대로 꾸며 중국에서 활동하는 대북공작원이 된 박석영(황정민)은 미국의 계좌 동결로 외화벌이에 혈안이 된 북한 정보부에 접근해 정보를 캐는 임무를 맡는다. 중국에서 활동하며 무역을 통한 자금원을 관리하고 있는 리명운(이성민)과 접촉하는데 성공한 박석영은 자신을 계속 의심하는 정무택(주지훈)을 피해 북한 내부로 침투해 북핵 증거를 찾으려 한다.

실제 중국에서 활동하는 사업가로 위장해 북한 권력층과 친분을 가졌던 이중스파이 사건을 극화한 첩보 스릴러. 자신의 임무가 정치적인 모략에 이용당한 것을 알게 되며 인간적으로 흔들리는 이야기는 전형적인 에스피오나지 장르물의 관성을 따른다. 장르의 관성이 짙게 남아있었지만 스타일이 영화의 흐름을 잡아먹었던 전작에 비해, 실화의 무게와 꼼꼼하게 재현한 한국적 프로덕션으로 장르의 관성을 절묘하게 활용하는 솜씨가 좋은 작품. 이야기 무게에 눌려 장르 리듬을 살리는데 실패했던 [이중간첩]보다 박진감 있고, 장르적 재미가 대단했던 [의형제]보다 묵직하다.

일면 이상을 볼 수 없어 소모적으로 사용한 배역을 맡은 조진웅과 주지훈이 체면치레를 하는 가운데, 긴장과 고뇌 대부분을 안고 간 황정민이 돋보일 수 밖에 없는 영화. 그런데 내내 속을 알기 힘든 사이에 인간적인 면모를 잠시 보여주는 절제로 이성민이 유난히 눈에 띄는 결과로 [트로이]의 에릭 바나 같은 성과를 얻었다.

실화의 무게와 남북 관계를 다룬 한국 영화의 오랜 노하우를 잘 이어 받은 영리한 스릴러. 이야기의 맥과 묵직한 분위기 모두 일품으로, 한국 첩보사에 빼놓을 수 없는 이야기를 영화로 잘 옮겼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