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베놈 (2018) / 루빈 플라이쳐 단평

출처: IMP Awards

인터넷 방송을 위주로 유명한 게릴라 언론인 에디 브록(톰 하디)은 결혼을 약속한 변호사 여자친구 앤(미셸 윌리엄스)이 주고 받은 업무 메일을 통해 일급 벤쳐 기업 라이프 파운데이션의 치부를 알게 된다. 불법적인 정보를 이용해 파혼 당하고 직장도 잃게된 에디는 방황하다 라이프 파운데이션의 내부 고발자 도라 박사(제니 슬레이트)의 제보를 받고 실험실에 침투하고, 여기서 외계 생명체의 숙주로 있는 동네 노숙자와 만난다.

인간을 숙주로 잔혹한 수퍼 빌런이 되는 [베놈]을 주인공으로 각색한 활극 영화. 인류를 구하겠다는 사명감에 불법도 마다하지 않는 통제불능 기업가를 악당으로 개과천선한 악당과 엮이게 된 역시 착하지만은 않은 주인공을 다룬다. 대놓고 악당인데 어쩌다 더한 악당을 상대해야 하는 안티테제의 쾌감을 노리는 작품인데, 우려대로 마블판 [수어사이드 스쿼드]가 되었다. 물론 근래 마블 계열 영화와 DC 계열 영화의 격차는 그대로.

살육을 멈출 수 없는 괴물 [베놈]이 반골 성향의 자유분방한 언론인과 어울려 티격태격하다가 적절히 말썽스러운 조합을 찾는 전개로 가고 싶었던 것 같은데, 직장을 잃은 직후까지는 반골끼가 있던 주인공이 괴물과 조우한 직후부터는 착하기 이를 데 없고, 괴물도 그 영향을 받았는지 어느 순간 갑자기! 지구인 전부를 위해 동족을 제거하려고 한다. 알고보니 순정 착한 애들이었던 [수어사이드 스쿼드]와 판박이인데다 갑작스러운 전개에 맥락이 없다. 게다가 그렇게 적절한 숙주를 찾지 못해 죽어나갔던 심비오트가 어찌 그리 주인공과 주변 인텔리들에게는 잘 들어맞는지, 정체까지 밝혀지고 사람도 길거리에서 죽여버린 에디 브록은 어떻게 해피엔딩으로 정상 생활을 할 수 있는지 앞뒤가 안맞는 전개투성이.

그나마 엉성한 영화에서 분투하는 톰 하디와 리즈 아메드로 앙상하게 남은 악당들의 싸움을 완숙에 이른 특수효과로 겨우 즐길 만 하다. 남은 것도 없이 엉망이 된 재료를 조미료 잘 섞어가며 겨우 살린 밋밋한 음식 같은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