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암수살인 (2018) / 김태균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마약반 형사로 쁘락치를 이용해서 단서를 잡으려던 김형민(김윤석)은 소개 받아 자신에게 정보를 넘기려던 강태오(주지훈)가 눈앞에서 잡힌 것을 본다. 쁘락치를 포기한 김형민은 어느날 강태오에게 연락을 받고 자신이 잡힌 살인사건의 결정적 증거를 알려준다. 강태오와 엮인 김형민은 그가 밝힌 7개의 미제 살인사건을 추적한다.

범죄 거래를 이용해 감형을 받으려는 연쇄살인범과 경찰 내에서 자리에 연연하지 않지만 범인을 잡고 싶은 형사의 대결을 다룬 스릴러. 싸이코패스 살인마와 집념 있는 형사 대결 구도는 새롭지 않지만, 실화에 기초를 두고 밝혀지지 않은 [암수살인]을 소재로 삼아 긴장감 있게 이야기로 끌고가는 시나리오의 힘이 좋다.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살인의 추억] 이후 실화에 바탕을 둔 한국 범죄물의 장르적 그림자 안에 있고 인물 역시 새롭다고 하기 어렵지만, 신선한 소재와 이를 뒷받침하는 실화의 무게가 상당하다.

근래 좋은 영화를 많이 찍고 있는 주지훈의 활약이 대단하다. 영화배우로 욕심이 선명하게 드러나고 이를 받쳐줄 만큼 감각도 좋다. 여기에 화려함을 돋보일 만큼 안정적인 김윤석과 진선규 조합이 영화에 무게를 더한다.

한국적 장르에서 수수한 범죄물이지만 좋은 배우와 밀도 있는 이야기로 분명한 존재감을 갖춘 탄탄한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