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스타 이즈 본 (2018) / 브래들리 쿠퍼 단평

출처: IMP Awards

록스타 잭(브래들리 쿠퍼)은 공연을 마치고 난 후 술을 마시기 위해 드랙퀸 공연이 있는 술집에 갔다가 공연을 하는 앨리(레이디 가가)를 만나 함께 길거리를 돌아다닌다. 데이트 때 앨리가 들려준 노래에 반한 잭은 자기 공연에 앨리를 부르고, 구경 온 앨리를 갑자기 무대 위로 불러 함께 노래를 부른다.

경력 정점을 지나 추락하고 있는 슈퍼스타가 실력 있는 무명가수를 발굴해 스타로 키우고 연인이 되지만 자기파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비극. 일급 가수를 무명가수처럼 꾸며 아메리칸 드림 성공담과 연애물을 섞었던 전작을 리메이크했다. 기본 구도와 주인공 직업 이외에 핵심 테마곡부터 전개까지 대부분을 바꾼 각색.

이야기야 뻔한 것을 숨기려 하지 않았고, 주인공 잭이 자기파괴로 갈 수 밖에 없는 과정을 설명하느라 중반부는 늘어진다. 하지만 과정에서 끌어낸 날 것 같은 연기와 두 주연의 탄탄한 노래가 절묘하게 분위기를 다듬어 감정선을 놓치지 않는 힘있는 영화. 미려한 주제곡 만큼이나 두 배우의 좋은 연기와 팀웤이 돋보인다.

배우로서 욕심을 부린 브래들리 쿠퍼가 잘 빠진 이야기로 녹록하지 않은 연출 재능을 증명하는 동안 화장기 지우고 무명가수 역할에 몰입한 레이디 가가 역시 좋은 필모그래피를 얻었다. 가수 출신 배우로는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의 노라 존스 만큼 맞춤 역할을 맡아 그 이상을 해냈다.

전작의 장점을 탄탄하게 현대적으로 각색한 좋은 리메이크이자 그보다 훌륭한 배우들의 욕심 많은 연기가 돋보이는 작품.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