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성난황소 (2018) / 김민호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노량진 시장에서 생선 도매상으로 살아가던 강동철(마동석)의 아내 지수(송지효)가 정체가 모호한 조직에게 납치당하고, 동철은 뒷세계에서 사람 잘찾기로 유명한 곰사장(김민재)을 동원해 추적한다. 점차 조직의 대장(김성오)에게 접근하던 동철에게 드러난 진실은 예상보다 훨씬 거대한 규모의 범죄집단.

뒷세계에서 비현실적인 수준의 인신매매업을 하는 조직에 제일 애정을 준 지인이 납치 당한 전직 해결사가 숨겨왔던 특기를 발휘에 악당들을 일망타진 하는 영화. 서브 장르가 되다시피한 [테이큰][아저씨] 스타일의 이야기를 마동석을 중심으로한 (물 들어왔을 때 노 젓는) 변형 히어로물로 다듬었다. 예상 가능하다시피 타격감이 묵직한 격투 장면과 커다란 덩치에 익숙해질 때 쯤 치고 들어오는 순발력 있는 유머라는 스타로서 마동석에 많은 것을 기대는 작품.

오히려 김성오의 분전에도 불구하고 비현실적인 악당 원탑이 이런 류 영화에서 약점이라는 것을 드러내고 말았다. 두세명이 악당 역할을 나눠 맡았던 [아저씨]나 조직 자체가 목표였던 [테이큰]에 비해 하나로 집중하니 비현실성은 커지고 배우의 역량으로도 어색함을 메우기 힘들어진다. 스타성 자체는 잘 활용하지만 추적 시퀀스는 스릴러 쾌감이 약하고 유머와 이야기의 조합은 후반부가 지나치게 진지하기만 해 마동석의 특기를 살리지 못한다. 나쁘지 않은 기획인데 가능성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영화.

근래 많이 나오는 마동석 류 장르 영화. 그 중 평작이다. 여러 가능성을 시도하는 과정이라고 본다면 최적화한 결과가 곧 나올지도 모르는데, 스타로서 마동석이 지나치게 소모되고 있다는 약점 역시 극복이 필요할 듯.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