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PMC: 더 벙커 (2018) / 김병우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대한민국 특전사 소속이었다가 훈련 중 부상으로 다리 한쪽을 잃고 민간군사기업 팀장으로 있는 에이햅(하정우)은 CIA 한국팀 지휘자 맥(제니퍼 엘)의 의뢰로 비공식 남북 회의에 침투해 북한 국방부 고위 인사의 망명을 도울 준비를 한다. 막상 회의장에 나타난 것이 북한 최고 권력자인 것을 알게된 에이햅은 계획과 다른 상황에 철수를 고민하다 높은 현상금에 팀원들을 설득해 납치를 계획한다.

미국이 고용한 민간군사기업이 북한 최고권력자를 납치하려고 하지만 덫에 걸린 것을 알게된 후 사건을 수습하며 도주하려는 과정을 그린 스릴러. 예고편만 보자면 한국인이 중심에 있는 민간군사기업을 소재로 인정사정 없는 비정규전을 그리는 영화인 줄 알았으나, 실제로는 (소재는 같지만) 좁은 공간에서 분절된 상황과 사람들이 통신장비를 이용해 제한된 의사소통을 하며 사건의 진실에 접근하는 작가의 전작 [더 테러 라이브]의 연장선에 있는 작품. 마치 파운드 푸티지 영화 같은 느낌이라 [클로버필드] 같은 영화를 연상하게도 한다.

영화의 실험적인 성격을 정당화 하기 위해 일부 SF에 가까운 설정을 넣기는 했으나, 밀도 있게 연출한 총격전과 음모에 빠진 이후 다양한 상황 묘사처럼 꼼꼼하게 취재하고 준비한 티가 역력한 작품. 제한적인 상황에 에피소드를 정교하게 배치하고 이야기를 그럴 듯하게 몰아가는 솜씨가 매우 좋다. 대신 상황 설정과 형식에서 화려한 영화다 보니 캐릭터에 집중할 여지가 적은데, 거기에 전작 [더 테러 라이브][터널]을 합친 것 같은 하정우에 북한 사투리를 썼지만 특유의 발성에 가려지는 이선균, 자신의 역할을 다하지만 감정적인 몰입을 하기 전에 소모한 외국인 역할까지 작품에 안배한대로 몰입하기가 쉽지 않다. 게다가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소품 스릴러에 가까운 규모에 반쯤 걸친 해피엔딩이라 대중적인 흥행이 어렵지 않을까 싶다.

전작에 이어 한국영화에서 실험적인 형식을 적용한 스릴러. 한국 장르영화에 맞추는 과정에 대한 고민이 역력한 선례를 남겼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다만 전작처럼 여전히 핵심 등장인물에 장르적 이해 이상의 감정적 몰입이 어려워 아쉽다.

+) 작가가 영어 제목을 엄청 좋아하나 보다.


덧글

  • 로그온티어 2019/01/02 13:11 # 답글

    The 란 단어도 매우 좋아하는 것 같고 말이죠 (?)
  • 유지이 2019/01/04 00:55 #

    그렇더라고요. 단편 영화 시절도 다 영어 제목이던데, 그 땐 The를 안 쓰길래 일단 언급은 안했습니다만.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