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헌터 킬러 (2018) / 도노반 마시 단평

출처: IMP Awards

러시아 영해에서 미국 핵잠수함 행방이 묘연해지자 미국 국방성은 유럽에서 대기 중이던 핵잠수함 아칸소에 새 함장 글래스(제라드 버틀러)를 임명해 급파한다. 미국 핵잠수함이 어뢰 공격으로 침몰한 것을 알게된 아칸소는 함께 침몰한 러시아 핵잠수함의 승조원을 구하고, 같은 시기 러시아 해군 기지에 나타난 러시아 대통령 주변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함대 사령관 피스크(커먼)는 자기 휘하 최정예 SEAL 팀을 침투 시킨다.

러시아 영해에서 침몰한 미 핵잠수함을 노린 적과 러시아 해군 기지에서 인질로 잡힌 러시아 대통령을 구하는 임무를 2원으로 진행하는 테크노 스릴러. 이야기 배후는 결국 급진 군국주의자의 야심에서 시작한 내란이라 흔한데, 대잠전과 특수전을 2원으로 진행하다 하나의 이야기로 합치는 플롯과 과정에서 그려내는 세밀한 취재가 훌륭하다. 주인공에 해당하는 인물이 도식적이지만, 그럴 듯한 상황 묘사와 영웅적인 인물 밖에 해결할 수 밖에 없는 극적 상황과 맞물려 설득력 있게 영화로 풀어냈다. 클랜시 풍의 뻔한 이야기보다는 클랜시 풍의 촘촘한 취재와 현실에 기반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클랜시 풍의 장점이 두드러지는 작품.

역할은 다르지만 승진을 노리는 관료를 거부하고 자기 분야에서 밑바닥부터 경력을 닦은 전문가를 [… 폴른] 시리즈에 이어 맡은 제라드 버틀러와 강직하고 날카로운 고위 지휘관을 연기하는 게리 올드먼의 스타성을 잘 활용했고, 의외로 커먼의 역할이 잘 어울린다. 좋은 배우를 기용해 적역에 맡긴 안전한 캐스팅.

뻔한 이야기를 훌륭한 디테일로 잡은 잘 빠진 군사 스릴러. 이 쪽 장르 영화를 보는 관객에게는 놓치기 아까운 영화이고, 그렇지 않은 관객에게는 볼 만한 범작.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