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국가부도의 날 (2018) / 최국희 단평

출처: 다음 영화

한국은행 외환 연구를 담당하는 팀장 한시현(김혜수)은 현재 국가 재무 상황이 심각해 곧 외환보유고가 바닥난다는 결론을 내고 총장(권해효)에게 보고한다. 대통령까지 올라간 보고는 경제수석(엄효섭)을 통해 비공개로 대책반을 만드는 결과로 내려오고, IMF에서 돈을 빌리는 상황은 막으려는 한시현의 주장은 번번히 재정국 차관(조우진)이 묵살한다.

한국이 국제 금융 자본에 시장을 개방하고 신자유주의로 빠르게 편입한 계기가 되었던 1997년 외환위기와 IMF 지원 과정을 세 사회 구성원의 관점에서 추적하는 영화. 실제 벌어진 사건을 기반으로 핵심적인 사회 구성원을 대표하는 인물을 내세워 다층적으로 재구성해 극화했다는 점에서 [빅쇼트][마진콜]과 비슷한 전략을 사용한 작품.

당시를 살아간 사람들의 인생에 큰 상처를 남겼다는 점에서 20년이 지난 지금 회고하는 영화가 나오는 점은 적절하고, 다른 근현대사 영화와 다르게 경제 상황이 직접적인 이유다 보니 다양한 경제 지표와 당시 국제 상황을 다면적으로 살피는 르포르타주 형식의 영화가 된 것도 이해할 만하다. 여러모로 [빅쇼트][마진콜]을 만든 사람이나 보는 사람이나 의식할 수 밖에 없는데, 결과는 앞선 두 영화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아까운 열화판 수준이다.

당시 외환위기를 IMF 체계로 해결한 상황이 영화에서 그린 대로 최상위 엘리트의 음모와 신자유주의 미국의 합작인지 판단할 능력이 내게는 없으나, 영화에서 서술하는 방식이 사실일 것이라는 확신이 전혀 들지 않는다. 세상을 살다 보면 권선징악이 분명한 영웅담에서 그리는 것처럼 명쾌하게 자를 수 있는 일이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는데, 이를 제대로 다루는 것이 세상을 살아본 ‘어른’의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사실에 기반하고 복잡한 상황을 전제로 한 1997년 상황이 바로 ‘어른’스럽게 다뤄야할 소재일텐데, 영화에서 다루는 방식은 ‘정말 전문가인지 알기 어려운데 확신에 차 있는’ 정의감 넘치는 주인공과 ‘라디오 프로그램 보고 복잡한 상황을 단번에 이해한’ 천재, ‘능력은 모르겠고 음험하기만’ 하거나 ‘무능’한 관료 뿐이다. 아마도 작가는 취재 과정에서 나온 이야기를 다 이해하지 못해 여러 인물의 이야기를 압축하는 과정에서 단순화 시켰거나, 이야기의 선명성을 최우선으로 하며 의도적으로 선명한 선악 구조로 다루지 않았나 싶다. 영화에서 가장 울림이 있고 이해할 만한 인물이 작은 공장주로 나오는 한갑수(허준호)라 의심이 확신에 가까워진다.

배우들의 호연에도 불구하고 영화가 담으려고 하는 역사의 한 장을 다룰 만한 능력이 한참 부족한 작가가 다뤄 함량이 많이 떨어진 결과물. 좋은 연기도, 공들인게 분명한 프로덕션도, 잘 빠진 음악도 의욕을 따라잡지 못하는 이성에 아까울 뿐이다. 한국영화에서 현대 비극을 다루며 의욕만 한참 앞서 아쉬웠던 몇 작품과 한데 묶일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