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사바하 (2019) / 장재현 비평

출처: 다음 영화

사이비 종교를 추적하는 사설 연구소를 운영하는 박 목사(이정재)는 강원도에 있는 불교 계열 종교를 추적하고, 학교 후배인 해안 스님(진선규)의 힌트로 법당의 비밀공간에서 경전을 찾아낸다. 자신의 예상보다 훨씬 큰 비밀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된 박 목사는 사이비 종교의 뒤를 추적하다 일제시대 신이 되었다는 수준의 명성을 얻은 김제석(정동환)이 관계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불교와 기독교, 사이비 종교를 엮어 정교한 플롯으로 조립한 스릴러. 영화 오프닝과 초반부 분위기는 오컬트물 분위기가 강한데 막상 전개는 댄 브라운 풍의 종교 신비주의를 소재로 한 추리물이다. 분위기를 이끌어내는 방식이나 방대한 사전 조사를 바탕으로 정교하게 맞춘 소재, 세계관에서 충돌하지만 정확하게 맞아 떨어지는 인물 배치까지 작가가 전작에 이어 오컬트 계열 장르물을 얼마나 잘 이해하고 있고 한국식으로 소화할 줄 아는 재능을 지녔는지 여실하게 증명하는 작품.

기독교풍으로 손질한 저주 받은 쌍둥이를 밀교 계열에서 파생한 것 같은 김제석 계와 반대 지점에서 만나게 하고, 사이비 종교를 추적하는 주인공은 막상 믿음을 잃은 기독교인이라는 점에서 얼마나 철저하게 계산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했는지 알 수 있다. 분위기 만으로 압도적인 핵심 배우는 스포일러 때문인지 포스터에서도 이름이 빠졌고, 이정재와 박정민은 근래 필모그래피처럼 믿음직한 연기로 이야기를 끌고 간다. 반면 정진영은 이름값에 비해 비중이 적어 놀라운 편.

오컬트물을 한국적으로 성공적으로 각색한 전작에 이어 불교 계열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삼은 뒷편에서 독창적인 스릴러를 만들어낸 작가의 소포모어 징크스 따위 씹어버린 신작. 전작보다 알기 쉬운 플롯은 아니라는 점에서 흥행은 밀릴 수 있으나 영화적으로는 훨씬 높은 성취를 이뤘다. 한국 종교 스릴러의 전무후무한 지점을 개척한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