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증인 (2019) / 이한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민변에서 일하다 로펌에 들어간 변호사 순호(정우성)는 로펌 대표변호사에게 들어온 국선변호인을 맡는다. 헌신적으로 일한 가정부가 살해 용의자가 된 상황에서 유력한 목격자가 자폐를 앓고 있는 지우(김향기)라는 것을 알게된 순호는 지속적으로 지우와 친해져 증언대에 세우려고 한다.

유일한 증인이지만 자폐증이 있는 소녀를 중심으로 반대편에서 사건을 맡은 변호사와 벌어지는 이야기를 추리극의 틀을 갖춘 법정극으로 풀어낸 영화. 주인공 배경 자체가 민변에 있다 경제적인 문제로 로펌에 들어간 상황이라 영화의 결말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고, 이야기 얼개도 거의 벗어나지 않는다. 뻔한 내러티브를 잘 풀어낸 영화가 그런 것처럼 자폐라는 소재를 꼼꼼하게 취재하고 이야기의 핵심에 잘 녹이는 방식으로 존재의미를 찾는 잘 만든 상업영화.

예상가능한 이야기에서도 지우가 상처를 받았다가 성장하며 법정에 서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묘사했고, 하이라이트에서도 자폐의 특징을 잘 활용해 나무랄 데 없이 풀어냈다. 비범하지는 않지만 말끔하게 쓴 시나리오를 정석대로 연출한 솜씨가 좋다. 여러모로 김향기의 탄탄한 연기력에 기대는 영화. 또다른 주인공 순호 역시 더 폭발적인 포인트가 없지 않았지만 무난하게 연기했다. 다만 정우성 자체가 민변과 로펌을 왔다갔다 하는 평범한 변호사를 맡기에 너무 초인적인 외모…였는데 상대역이 송윤아라 어느 정도 납득.

연기는 김향기에게 빚이 있지만, 소품을 흥행작으로 만드는데 정우성의 스타성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다. 좋은 필모그래피를 얻은 스타와 대중에게 다가설 기회를 얻은 영화 모두 윈윈이라 할 수 있는 잘 빠진 소품.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