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러빙 빈센트 (2017) / 도로타 코빌라 + 휴 웰치먼 단평

출처: IMP Awards

화가 고흐의 사망 소식을 들은 우체부 아버지 부탁으로 동생에게 보낸 편지를 전달하러 간 아르망(더글라스 부쓰)은 동생 테오(체자리 루카스제비츠)마저도 죽은 것을 알게 되고, 빈센트(아나스타야 세베린)의 사망 원인도 석연치 않다는 이야기를 듣는다. 편지 전달에 실패한 대신 아르망은 진상을 찾아 빈센트 반 고흐가 살아 있는 동안 마지막으로 있던 도시로 향한다.

빈센트 반 고흐의 죽움에 얽힌 선명하게 밝혀지지 않은 의혹을 꼬투리로 화가가 죽기 전 며칠 동안을 추적하는 사람의 시각에서 재구성하는 스릴러 형식의 독특한 전기 영화. 알고 보면 대단한 비밀이라고 하기 힘든 결론과 거창하게 연출한 과정에 비해 역시 별다르게 흥미로운 부분이 없는 추적 과정의 빈틈을 채우는 것은 고흐 풍으로 그린 유화를 이어붙여 만든 애니메이션 자체다. 이미 예고편을 통해서도 널리 알려졌다시피 고흐 풍 유화를 여러 화가를 고용해 직접 그려 전통적인 셀 애니메이션으로 만든 장인적 완성도로 유명한 영화.

실제 고흐의 그림과 영화 속 장면을 교차편집하며 유화의 매력과 장점을 최대한 끌어낸 압도적인 화면이 백미인데, 막상 영화 줄거리 자체는 시시껄렁 하다. 고흐의 그림으로 고흐의 이야기를 그려내려는 기획 의도와 고흐의 작품 사이에 유화풍 애니메이션을 엮는 형식적 제한이 전무후무한 영화를 만들었지만, 동시에 단조로울 수 밖에 없는 스토리텔링으로 귀결했다.

압도적 비주얼에 비해 이야기는 평범한 실험적 영화. 현란한 유화와 유명 화가 작품에 대한 익숙함이 만나는 독특한 쾌감으로 심심한 이야기를 메워야 하는 작품이다. 다행히 상영시간은 적당한 조합을 찾은 듯 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