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극한직업 (2019) / 이병헌 단평

출처: 다음 영화

검거 실적이 좋지 못한 마약반 고 반장(류승룡)은 거물 마약상 이무배(신하균) 패거리가 모여서 모의를 하고 있다는 첩보를 얻어 주변에서 잠복한다. 확실한 증거가 없어 이무배의 아지트를 수색할 수 없는 마약반은 맞은 편 치킨집이 폐업하자 인수하여 위장업소를 차리기로 한다. 잘 할 줄 모르는 장사를 하려다가 고향 수원에서 갈비집을 하는 마 형사(진선규)의 레시피를 도입한 왕갈비 통닭이 히트를 치며 마약반은 난데없이 대박 식당을 운영하게 된다.

거물 마약상을 쫓는 마약반이라는 형사물에 위장사업으로 시작한 장사가 대박을 치는 상황을 엮은 코미디. 한국 영화로는 [잠복근무]나 헐리웃 코미디 [미스 에이전트][유치원에 간 사나이] 같은 부류의 영화다. 결론은 뻔할 수 밖에 없는 장르 규칙에서 범죄와 얼마나 대척점에 있는 상황을 교차하는지와 시트콤을 이루는 등장인물의 개성이 차별점이 될텐데, 캐릭터 코미디로 이름을 알린 작가의 영화다 보니 선명한 등장인물과 리드미컬한 합이 일품이다. 번뜩이는 컨셉에서 출발한 코미디인 듯 갈비 양념을 도입한 치킨 장사가 대박을 친다는 핵심 아이디어가 무척 재미있고 연출 역시 불씨를 잘 살려 러닝타임을 끌고 간다.

비교적 작은 영화였던 작가의 전작에서 어울렸던 만화적 과장이나 B급 감성 유머가 다소 튀는 편인데, 박자가 살아나는 대사와 천연덕스러운 배우의 연기를 이끌어내 자연스럽게 봉합했다. 전반적으로 배우들이 좋은 영화인데, 상승세를 제대로 탄 진선규와 이미지를 제대로 반전한 이하늬가 스타성에서 많은 이익을 본 작품.

기록적인 흥행만큼 빼어난 영화는 아니지만, 한국 장르 영화의 한칸을 차지할 만한 자격이 있는 잘 만든 코미디 영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