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악질경찰 (2019) / 이정범 단평

출처: 다음 영화

폭력적이고 불법을 밥 먹듯 저지르는 부패 경찰 조필호(이선균)는 급한 목돈이 필요해 경찰 압수품 창고를 털다 폭발로 하수인이 죽어 버린다. 알고보니 폭발은 사고가 아니었고 하수인이 목격한 영상을 가진 가출소녀 장미나(전소니)를 쫓는 해결사 권태주(박해준)와 마주친다.

악당 형사가 거악이 주무르는 더 큰 사건에 끼어들었다가 깨달음을 얻어 초법적인 방법으로 해결을 시도하는 느와르 영화. 제목을 차용한 듯 한 아벨 페라라의 동명 영화나 [더티 해리] 시리즈와 연장선 상에 있는 장르물로, 외국 범죄물을 한국식으로 해석한 장르물을 만들었던 작가의 필모그래피에 어울리는 신작.

여러모로 [테이큰] 냄새가 많이 났던 출세작 [아저씨]의 대중적인 접근이나 스타일만 극도로 남긴 [우는 남자]와는 다른 방식으로 장르를 해석한 티가 역력하다. 장편 데뷔작 [열혈남아]까지 더하면 매 작품을 같은 방식으로 접근하는 영화가 없으니 새로운 시도에 대해서는 인정할 만한 필모그래피. 스타일만 남아 공허했던 전작을 의식했기 때문인지 사회적인 메시지와 그에 걸맞는 묵직한 악당 캐릭터를 엮어 영화로 만들었다. 소재로 삼은 사회상은 아직도 충격이 남은 날것일 수 밖에 없는데, 재벌과 부패 경찰을 대립으로 끌고 가는 장르적 묘사가 결국 현실과는 거리를 좁히지 못해 영화를 보는 내내 주제를 부유하는 느낌이다. 의도는 선명하나 접점을 찾지 못한 각본의 한계로 보아야 할 듯.

자신이 잘하는 스타일의 영화로 하고 싶은 사회적 소재를 끌고 왔지만, 역량 부족이 발을 잡는 아쉬운 결과물. 하지만 용감한 시도와 뒷받침하는 강렬한 힘이 살아있는 개성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