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겁하는 낙서공간

eye2eye.egloos.com

포토로그




미성년 (2019) / 김윤석 단평

출처: 다음 영화

불륜 관계인 미희(김소진)가 임신한 것을 알게된 대원(김윤석)의 딸 주리(김혜준)는 미희가 운영하는 식당에 갔다가 미희의 딸 윤아(박세진)를 만난다. 알고보니 같은 학교 동기였던 두사람은 알게된 상황이 그래서인지 사이가 나쁘고, 둘이 다투는 와중에 윤아는 주리의 핸드폰으로 주리의 엄마 영주(염정아)에게 불륜 사실을 폭로한다.

불륜녀와 아이까지 가졌지만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지지 않고 찌질한 중년 남자와, 불륜 때문에 서로를 알게된 네 여자가 엮인 소동극. 스타 지명도로 따지면 비교할 수 없는 연출 겸 출연작이지만, 실제 주인공은 4명의 여성으로 하나 같이 [미성년]에 머무르고 있는 영화 속 남자들 덕분에 더 자신을 제대로 바라보고 자신의 위치에서 더할 나위 없이 성숙한 사람들이다.

고교생 아이가 있지만 불륜에 대해 로맨틱한 감정을 가진 여사장이나 남편의 불륜을 알고 감정이 흔들리는 전업주부, 학교에서는 문제아에 가깝지만 독립적인 딸과 모범생에 가까운 또다른 딸. 각자의 영역을 선명하게 그리면서도 소동극 한복판에서 촘촘하게 인물을 그려내는 연출과 연기가 일품이다. 잘 만든 드라마가 그런 것처럼, 별것 아닌 에피소드를 쌓아 눈을 뗄 수 없이 빈틈 없는 이야기를 엮을 줄 안다.

비중으로 보면 주인공인 두 여고생들 연기가 아주 좋지만, 삶의 굴곡을 연기의 디테일을 통해 선명하게 그려내는 중견 여배우들의 존재감이 압도적이다. 둘 다 대단하지만 아무래도 연극판에서 잔뼈가 굵은 김소진보다는 미스코리아 출신 스타 탤런트 경력에서 벗어나 연기파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염정아가 경력에 많은 도움이 될 수 밖에 없을 듯.

훌륭한 배우에 앞서 얼마나 드라마와 인물을 잘 이해하고 있는 연출자인지 증명하는 수수하면서도 야심찬 데뷔작.


덧글

댓글 입력 영역